본문으로 바로가기
56933920 0102019121656933920 04 0401001 6.0.22-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6500957000 1576535465000

F1 전 회장의 35세 딸 런던 저택에서 훔쳐간 보석이 무려 785억원 어치

글자크기
서울신문

아버지 버니 에클스턴과 딸 태머라.AFP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이번에 도둑 맞은 태머라 에클스턴의 보석류 가운데 하나인 8만 파운드 짜리 팔찌.AFP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 최고의 자동차 경주대회 포뮬러원(F1)을 40년 동안 이끈 버니 에클스턴 전 회장의 딸이 런던 자택에서 5000만 파운드(약 785억원) 상당의 보석을 도둑맞았다.

에클스턴 회장의 딸 태머라 에클스턴(35)과 남편 제이 버틀란드 부부가 사는 런던 서부 부촌인 켄싱턴 팰리스 가든의 저택에 지난 13일(이하 현지시간) 도둑이 들었다고 대중지 더선이 16일 전했다. 가족들이 크리스마스 휴가를 위해 집을 비운 지 몇 시간이 안되는 밤 11시를 전후해 세 명의 도둑이 침입했다. 도둑들은 50분 동안 집안에 머무르며 부부가 각각 따로 갖고 있는 금고에 보관 중이던 보석을 털어 달아났다.

8만 파운드(약 1억 3000만원)짜리 팔찌를 비롯해 귀고리와 목걸이 등 도둑 맞은 보석의 시가는 모두 5000만 파운드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태머라 에클스턴의 대변인은 “슬프게도 절도 사건이 있었다. 내부 보안요원들이 경찰 조사에 협력하고 있다”면서 “태머라와 가족들은 매우 화가 나 있으며 충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태머라 부부의 저택은 7000만 파운드(약 1100억원)짜리로 런던에서 가장 부촌인 켄싱턴 팰리스 가든에 자리하고 있다. 부부가 저택을 구입한 것은 2011년이었는데 방 55개짜리인 집을 4500만 파운드에 매입한 뒤 아마존 스타일의 크리스탈 욕조, 개인 나이트클럽, 볼링장, 지하 수영장, 미용실, 반려견 스파, 자동차 엘리베이터 등 호화 시설로 새 단장했다.

하이드 파크 근처이며 ‘억만장자 거리’로도 불리는 이곳의 평균 주택가격은 3300만 파운드(약 520억원)에 이른다. 부부의 저택에도 보안요원이 일하고 있었지만 도둑의 침입을 뒤늦게 알아차리고 뒤쫓자 절도범들은 창문을 통해 달아났다.

에클스턴 전 회장은 지난 2016년 미국 미디어 재벌이 이끄는 리버티미디어에 F1 그룹을 매각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