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33878 0512019121656933878 05 0501001 6.0.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6500908000 1576500916000

김서영, 호주 지역대회 출전해 접영·자유형 100m 은메달

글자크기
뉴스1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MVP를 차지한 김서영. (대한체육회 제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김서영(25)이 호주 지역대회에 출전해 은메달 두 개를 목에 걸었다.

김서영은 16일 호주 퀸즐랜드주 브리즈번 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2019 맥도널드 퀸즐랜드 챔피언십 여자 접영 100m와 자유형 100m에서 연이어 은메달을 수확했다.

접영 100m 결승에서는 58초59로 터치패드를 찍으며 오하시 유이(일본·58초58)에 0.01초 차 뒤졌다. 이어 열린 자유형 100m 결승에서는 50초50에 골인해 메그 해리스(호주·55초30)보다 0.2초 느렸다.

김서영은 지난 15일에도 자유형 200m, 혼계영 200m, 계영 200m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이번 대회에서 은메달만 5개를 수집했다.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에 따르면 김서영은 "전국체전이 끝나고 부족한 부분을 차근차근 채워나가고 있다"며 "주종목 개인혼영이 아닌 접영과 자유형에 출전했는데 두 종목 모두 즐기면서 잘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접영 100m에서 0.01초 차이로 2위를 해서 아쉬움이 남지만 전반적으로 만족스럽다"며 "다양한 종목에 출전해 훈련을 점검하는 과정 자체가 나에게 긍정적인 힘을 주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서영은 17일 개인혼영 200m를 마지막으로 이번 대회를 마친다. 개인혼영 200m는 김서영의 주종목이다.
doctorj@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