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33297 0512019121656933297 05 0506001 6.0.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6497046000 1576497051000

'K리그1 승격·잔류' 이끈 남기일 성남 감독 자진 사퇴

글자크기
뉴스1

남기일 성남FC 감독이 올 시즌을 끝으로 지휘봉을 내려놓는다. (성남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남기일(45) 성남FC 감독이 2019시즌을 끝으로 지휘봉을 내려놓는다.

성남은 16일 "남 감독과의 계약이 1년 남았지만, 남 감독의 자진 사퇴 의사를 존중해 계약을 해지하기로 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남 감독은 지난 2009년 천안시청 축구단 플레잉코치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2010년 광주FC 코치, 2013년 광주FC 감독대행, 2015년 광주FC 감독 등을 거쳐 지난 2017년 12월부터 성남을 약 2년간 이끌었다.

남 감독은 성남 부임 첫 시즌인 지난해 팀을 K리그2 2위에 올려 놓으며 올 시즌 K리그1 무대를 밟았다. 올 시즌 성과도 좋았다. 성남은 시즌 내내 중위권에 이름을 올리며 일찌감치 K리그1 잔류를 확정했고, 9위로 시즌을 마무리했다.

남 감독은 "2년 동안 K리그1 승격과 잔류 등 이뤄야 할 목표를 조기 달성하며 쉼 없이 달려왔다"며 "스스로 변화와 재충전의 시기가 필요하다고 생각해 사퇴를 결심했다. 과분한 사랑을 주신 팬들과 구단의 지원에 감사드리며 성남의 발전을 기원하겠다"고 전했다.

성남은 후임 감독 인선을 이른 시간에 마무리 짓고 내년 시즌을 위한 팀 개편에 들어갈 계획이다.
ddakbom@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