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32366 0092019121656932366 01 0101001 6.0.2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6491920000 1576491938000 related

정의당 "한국당 집회 참석자들, 침 뱉고 폭력 행위…고소·고발 예정"

글자크기

"폭행 사건 구체적인 피해 사실과 영상자료 확보 중"

"당원들 따귀 맞고 머리채 붙잡혀…엄정한 처벌 촉구"

뉴시스

[서울=뉴시스]정의당 당원 및 당직자를 향해 주먹을 들어보이는 집회 참석자[사진=정의당 제공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윤해리 기자 = 정의당은 16일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주최로 열린 '공수처법·선거법 날치기 규탄대회' 일부 참석자들이 정의당 당직자 및 당원에게 폭력을 행사한 것에 대해 고소·고발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의당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고 "자유한국당 공수처법, 선거법 날치기 규탄대회 참석자들이 정의당 당직자와 당원에 저지른 폭행사건에 대해 구체적인 피해사실과 영상자료를 확보 중"이라며 "향후 고소·고발 조치를 진행해 법적 책임을 엄중히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정의당은 지난달 28일부터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으로 지정된 선거법과 검찰개혁 법안 통과를 위해 국회 본청 앞에서 철야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우리공화당 당원 등 보수단체 회원들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에서 태극기를 흔들며 공수처법과 연동형 비례대표제 반대를 외치고 있다. 2019.12.16. photothink@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한국당이 국회에서 주최한 '공수처법·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에 태극기와 성조기를 든 인파 수백명이 몰려들었다. 이 중 일부 참석자들은 농성장을 지키던 정의당 당직자 및 당원을 향해 '빨갱이'라고 비난을 하고 침을 뱉는 등 폭력적인 모습을 보였다.

이에 대해 강민진 정의당 대변인은 브리핑을 내고 "한 청년 당원은 따귀를 맞았고, 누군가는 머리채를 붙잡혔다. 얼굴에 침을 뱉기도 했다. 정의당 농성장의 기물 파손 시도도 있었다"며 "민주노총 위원장이 국회 정문 담장을 넘어가 집회를 했다고 징역 4년을 구형했던 검찰은 본 사태에 대해서도 동일한 기준으로 엄정히 판단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bright@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