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32020 0102019121656932020 04 0401001 6.0.22-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6490224000 1576490474000

열차 바닥 앉은 툰베리… 獨철도 “일등칸 줬다”

글자크기
서울신문

열차 바닥 앉은 툰베리… 獨철도 “일등칸 줬다” - 시사주간지 타임 선정 ‘올해의 인물’에 선정된 스웨덴 10대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가 14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사람들이 가득 찬 기차를 타고 독일을 지나고 있다. 드디어 집으로 간다”는 설명과 함께 기차 바닥에 앉은 사진을 공개했다. 이 사진을 두고 소셜미디어에서는 그가 자리에 앉지도 못하고 있다며 독일철도(DB)에 대한 비난이 쏟아졌다. 이 같은 논란에 독일철도는 “툰베리에게 일등석 칸을 제공했다”고 밝혔고, 툰베리는 “바젤에서 출발한 기차에 사람이 많아서 나와 일행은 잠시 바닥에 앉았다”고 했다.그레타 툰베리 트위터 A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사주간지 타임 선정 ‘올해의 인물’에 선정된 스웨덴 10대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가 14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사람들이 가득 찬 기차를 타고 독일을 지나고 있다. 드디어 집으로 간다”는 설명과 함께 기차 바닥에 앉은 사진을 공개했다. 이 사진을 두고 소셜미디어에서는 그가 자리에 앉지도 못하고 있다며 독일철도(DB)에 대한 비난이 쏟아졌다. 이 같은 논란에 독일철도는 “툰베리에게 일등석 칸을 제공했다”고 밝혔고, 툰베리는 “바젤에서 출발한 기차에 사람이 많아서 나와 일행은 잠시 바닥에 앉았다”고 했다.

그레타 툰베리 트위터 AP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