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30491 0092019121656930491 05 0507001 6.0.2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6485987000 1576486009000

"범가너 놓친 다저스, 류현진 계약에 주력할 것" 美매체

글자크기

다저스, 콜·범가너 등 영입 원한 FA 투수 연이어 놓쳐

MLB닷컴 "다저스, 류현진 영입전에 가장 앞선 팀"

뉴시스

【피닉스=AP/뉴시스】LA 다저스 선발 류현진이 29일(현지시간) 미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체이스필드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4회 말 4실점한 후 마운드에서 숨을 고르고 있다. 2019.08.30.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외부 자원' 영입에 나섰던 LA 다저스의 시선이 류현진(32)에게 향하는 분위기다.

CBS 스포츠는 16일(한국시간) 매디슨 범가너가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계약을 맺은 것을 알리며 LA 다저스가 또 자유계약선수(FA)를 놓쳤다고 전했다.

매체는 "다저스와 범가너는 서로 관심을 가지고 있었다. 지난 윈터미팅에서 다저스는 범가너 측을 만나기도 했다. 범가너가 다저스의 오랜 라이벌 팀(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에서 뛰었지만, 다저스는 워커 뷸러, 클레이턴 커쇼가 지키는 선발 로테이션에 범가너를 합류시키고 싶어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범가너의 선택은 다저스가 아니었다. 범가너는 애리조나와 5년, 8500만달러에 계약 합의를 했다.

다저스는 이번 겨울 FA 시장에서 고배를 마시고 있다. 앞서 게릿 콜을 잡으려 했지만 이 역시 실패로 돌아갔다. 콜은 뉴욕 양키스와 9년, 3억2400만달러의 초대형 계약을 맺었다.

뉴시스

【로스앤젤레스=AP/뉴시스】LA 다저스의 류현진이 4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1회 투구하고 있다. 류현진은 4⅓이닝 6피안타 5K 3실점하며 마운드를 내려왔고 다저스는 7-3으로 앞서가고 있다. 2019.09.05.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원하던 선발 투수가 속속 시장을 빠져나가면서 다저스에게도 많은 선택지가 남지 않게 됐다. 이 가운데 지난 2013년부터 함께 했던 류현진을 잔류시키는 게 다저스에겐 최상의 시나리오가 될 수 있다.

CBS스포츠는 "범가너가 다른 곳과 계약을 맺으면서, 다저스는 FA 류현진을 다음 시즌 로테이션에 복귀시키는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고 적었다.

한편, MLB닷컴은 이날 LA 다저스를 류현진 영입전에서 가장 앞선 구단으로 꼽았다. 아울러 토론토 블루제이스, 미네소타 트윈스, LA 에인절스 등도 가능한 행선지로 언급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