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30127 0022019121656930127 06 0601001 6.0.22-RELEASE 2 중앙일보 14772103 false true true false 1576485134000 1576485169000 related

강다니엘 측, '프듀2 갤러리' 폐쇄신청…악플러 추가 고소도

글자크기
중앙일보

가수 강다니엘.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공황장애로 활동을 중단한 가수 강다니엘(23) 측이 인터넷 악성 글 게시자, 이른바 '악플러'들을 추가로 고소했다.

강다니엘은 지난 9월 악플러들을 모욕죄 등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이후 팬 제보 등을 통해 확보한 수십만건의 악성 게시물을 증거로 2차 고소에 나섰다.

소속사 커넥트엔터테인먼트는 16일 강다니엘 공식 홈페이지에 "추가로 선별한 자료를 통해 2차 고소장 제출을 마쳤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합의 및 선처 없이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소속 아티스트와 팬 여러분을 비방할 목적의 상습적·악질적 악성 게시물을 최우선 선별해 정기적으로 후속 조치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강다니엘을 대리하는 법무법인 율촌은 이날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디시인사이드를 상대로 '프로듀스101 시즌 2 갤러리' 폐쇄를 요구하는 내용의 신청서를 제출했다. 해당 게시판에 명예훼손 게시물 등이 지속해서 올라온다는 이유에서다.

법무법인은 "시즌 2 갤러리에는 현재 수백만 개의 게시물이 공개적으로 게시되어 있는데, 이 중 상당수 게시물은 강다니엘 씨를 비방하며, 그의 사회적 평가를 심각하게 저해하는 명예훼손적 허위사실"이라며 "정상적인 표현의 자유를 벗어나 매우 엄중한 처벌이 불가피한 불법 게시물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강다니엘은 지난 3일 자신의 팬카페를 통해 악플로 인한 고통을 호소했다. 다음 날 소속사는 강다니엘이 우울증과 공황장애 진단을 받았다며 활동 중단을 발표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