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29707 0242019121656929707 01 0102001 6.0.22-RELEASE 24 이데일리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576484332000 1576484343000 related

文대통령 “40대 고용대책 절실…맞춤형 고용지원책 마련해야”

글자크기

문 대통령, 수석보좌관 회의 주재

이데일리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정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40대 고용대책을 별도의 주요한 정책영역으로 삼아야 한다”며 “정부는 40대의 경제사회적 처지를 충분히 살피고 다각도에서 맞춤형 고용지원정책을 마련해달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정부가 20~30대 청년층과 50대 신중년층, 60대 이상 노인층의 일자리정책에 심혈을 기울여온 것에 비해 40대에 대해서는 얼마나 노력했는지 되돌아보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먼저 연초와 달리 개선된 전체 고용상황과 달리 40대의 고용부진이 지속되고 있는 지점을 언급했다. 그는 “올해를 시작할 때만 해도 가장 큰 걱정거리였던 고용지표가 뚜렷하게 개선됐다. 최근 취업자 수가 4개월 연속 30만명 이상 증가하고 고용율은 역대 최고 수준 상승했다”고 말했다.

이어 “청년고용율과 실업율도 크게 개선됐고 상용직 취업자가 60만명 가까이 늘었다”며 “고용보험 혜택을 받는 수혜자도 대폭 늘어나는 등 고용의 질도 크게 향상됐다”고 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그러나 아직도 일자리의 질에 대해서는 여전히 부족한 점이 많다”며 “특히 우리 경제의 주력인 40대의 고용부진이 계속되고 있는 것은 매우 아픈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40대 일자리 문제는 제조업 부진이 주요 원인이지만 그렇다고 제조업의 회복만을 기다릴 수는 없다”며 “4차 산업혁명이 본격화될 경우 산업구조의 변화는 40대 일자리에 더욱 격변을 가져올 수 있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40대의 고용에 대한 특별 대책이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