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29319 0022019121656929319 01 0103001 6.0.21-HOTFIX 2 중앙일보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576483602000 1576484057000 related

文대통령 "40대 고용부진 매우 아파…맞춤형 정책 마련하라"

글자크기
중앙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우리 경제의 주력인 40대의 고용 부진이 계속되고 있는 것은 매우 아프다"며 '40대 맞춤형 고용지원정책'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 모두발언에서 청년 고용률과 실업률이 개선된 점을 언급하며 "정부가 일자리 창출과 고용 안정망 확충에 역점을 두고 끈기 있게 추진한 결과가 나타난 매우 의미있는 성과"라면서도 "그러나 아직도 일자리의 질에 대해서는 여전히 부족한 점이 많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정부가 20·30대 청년층과 50대 신중년층, 60대 이상의 노인층의 일자리 정책에 심혈을 기울여온 것에 비해 40대에 대해서는 얼마나 노력했는지 돌아보지 않을 수 없다"며 "40대 일자리 문제는 제조업 부진이 주원인이지만 그렇다고 제조업의 회복만을 기다릴 수는 없다"고 했다.

이어 "4차산업혁명이 본격화될 경우 산업구조의 변화는 40대의 일자리에 더욱 격변을 가져올 수 있다"며 "계속되는 산업 현장의 스마트화와 자동화가 40대의 고용을 더 어렵게 만들 수도 있다"고 우려를 내비쳤다.

그러면서 "그동안 산업구조의 변화에 대비해 고용 안전망을 강화해왔지만 40대의 고용에 대한 특별 대책이 절실하다"며 "그동안 청년과 노인에 대해 집중적으로 고용 지원을 한 것처럼 40대 고용대책을 별도의 주요한 정책 영역으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또 "정부는 40대의 경제·사회적 처지를 충분히 살피고 다각도에서 맞춤형 고용지원정책을 마련해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3/4분기 가계소득동향에 따르면 국민의 가계소득과 분배여건이 모두 개선됐다고 평가하며, 이런 변화를 확신시키려면 복지 사각지대까지 꼼꼼히 살펴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계소득동향조사에 포함되지 않은 1인 가구에 대해 특별한 점검과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3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으로부터 2020년 경제정책방향 주요 내용을 보고받고 1인 가구를 위한 정책종합패키지를 만들 것을 지시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또 혁신성장 분야에서의 성과는 우리 미래 경제의 큰 희망이라며 특히 현 정부 들어 '유니콘 기업'의 증가 속도가 빨라지고 있는 데 대해 호평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 출범 당시 3개이던 유니콘 기업이 11개로 크게 늘었고 특히 올해에만 5개의 유니콘 기업이 탄생해 성장속도가 더욱 빨라지고 있다"며 "유니콘 기업 확산은 혁신성장 정책 성공의 상징이다. 정부는 특별한 관심과 집중 지원 정책으로 유니콘 기업 육성에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를 위해 모태펀드와 스케일업 펀드를 통해 성장 가능성이 높은 예비 유니콘 기업에 집중 투자하는 등 정부 정책을 차질없이 추진해야 하고 시스템 반도체, 미래차, 생명공학 등 4차 산업 혁명분야와 소재·부품·장비 분야 유니콘 후보 기업을 적극 발굴하고 지원을 강화해나가야 한다고 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인천 장발장 부자(父子)'를 언급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흔쾌히 용서해준 마트 주인, 부자를 돌려보내기 전에 국밥을 사주며 눈물을 흘린 경찰관, 이어진 시민들의 온정은 우리 사회가 희망 있는 따뜻한 사회라는 것을 보여줬다"며 "정부와 지자체는 시민들의 온정에만 기대지 말고 복지제도를 통해 제도적으로 도울 길이 있는지 적극적으로 살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