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29005 0112019121656929005 02 0204001 6.0.22-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6482934000 1576482978000 related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울산지검·대검찰청 압수수색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이정현 기자] [the L]기존 압수물 확보 차원

머니투데이

서울중앙지검/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기존 압수물 확보 차원에서 울산지검과 대검찰청을 압수수색했다.

1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는 최근 대검과 울산지검을 상대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았다. 수사팀은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해 지난 4월 울산지검이 울산지방경찰청 지능수사대를 상대로 압수한 PC 등 수사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울산지검은 울산지방경찰청 지능수사대 소속으로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를 수사하다가 강요미수 등의 혐의로 검찰에 입건된 A경위 수사를 위해 울산경찰청을 상대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수사팀은 대검이 디지털포렌식 작업 이후 보관 중이던 관련 자료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압수수색은 임의제출 형식으로 이뤄졌다. 이번 압수수색은 기존 압수물을 새로운 혐의에 대한 증거물로 활용하기 위해 이뤄졌다. 수사팀이 기존에 확보한 압수물을 다른 사건, 새로운 혐의 조사에 활용하게 되는 경우 그 사건과 혐의에 맞게 영장을 다시 발부받아야 추후 재판에서 증거능력이 인정된다.

대검 관계자는 "기록대출이나 다른 방법을 통해서 관련 기록을 받을 수도 있었겠지만 나중에 재판 과정에서 생길 수 있는 증거능력 문제 등을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영장을 발부받아 집행한 것으로 안다"고 했다.

한편 검찰은 이날 지난해 6·13 지방선거 때 김 전 시장 측근을 수사했던 당시 울산경찰청 지수대장이었던 A경정을 불러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A경정을 상대로 수사 착수 경위 및 배경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이정현 기자 goronie@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