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28730 0032019121656928730 01 0101001 6.0.2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6482373000 1576482693000 related

文대통령 "평화노력 당부"…비건 "비핵화 역사적과제 최선"(종합2보)

글자크기

청와대서 35분간 접견…정의용 안보실장도 비건과 별도 면담

북미대화 해법 모색…비건, 北에 회동 제안 속 후속대책 논의한 듯

靑 "낙관·비관 공존하는 엄중한 상황인식 공유…대화·협상통한 해결 공감대"

연합뉴스

문 대통령, 미국대북정책 특별대표 접견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전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를 접견하고 있다. 왼쪽부터 로버트 랩슨 주한미대사 대리,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한반도 보좌관,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통역, 문 대통령.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를 만나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지속을 위한 노력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35분간 청와대에서 비건 대표를 접견한 자리에서 그간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비건 대표의 노력을 평가하면서 이같이 언급했다고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이에 비건 대표는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구축이라는 역사적 과제를 이루기 위해 포기하지 않고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는 생각에 변함이 없다"고 답했다.

이는 '연말 협상시한'을 앞두고 북한과 미국의 대치양상이 고조되는 엄중한 상황에서 비핵화 협상동력 유지의 중요성에 대한 양측의 공감대가 드러나는 대목으로 해석된다.

실제로 청와대에서는 비건 대표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으로부터 대북협상의 실질적 권한을 위임받은 '키맨'이라는 점에서, 그의 이번 방한이 최근 북미 간 대치 기류를 반전시키는 실마리로 이어질 수 있으리라는 기대감도 감지되고 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과 비건 대표는 대단히 진지한 분위기 속에서 대화를 이어갔다"며 비공개 접견 분위기를 전했다.

비공개 접견에서는 최근 북미대화 교착 상태를 돌파하고 비핵화 협상의 동력을 유지하기 위한 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한 것으로 보인다.

비건 대표는 특히 이날 오전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북핵 수석대표협의를 가진 뒤 약식 회견을 갖고 "북한의 카운터파트에게 직접적으로 말하겠다"고 북측에 회동을 제안한 만큼, 비공개 접견에서는 이에 대한 북측의 반응에 관해서도 얘기를 나눴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남북미 정상의 결단으로 2년 전에 비해 엄청난 변화가 있었다는 점, 현재 (한반도 상황은) 낙관과 비관이 공존하는 엄중한 상황이라는 점에 대해 양측이 인식을 공유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이 문제를 해결하려면 대화와 협상밖에 없다는 (취지의)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눴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대북협상을 이끄는 '비건 팀'을 격려하면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을 위해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고, 비건 대표도 외교부에서 회견한 대로 '대화의 문이 계속 열려있다, 북한과의 대화 노력 포기하지 않겠다'는 입장의 연장선에서 대화를 이어갔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이날 자리에는 미국 측에서는 알렉스 웡 국무부 대북특별 부대표와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 로버트 랩슨 주한미국대사관 부대사 등이 배석했다.

한국 측에서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김현종 안보실 2차장, 최종건 평화기획비서관, 박철민 외교정책비서관 등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과 비건 대표의 접견이 끝난 뒤에는 정 실장이 별도로 비건 대표와 면담을 가졌다.

연합뉴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비건 미국대북특별대표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16일 오전 청와대에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2019.12.16 cityboy@yna.co.kr



두 사람은 현 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협상 진전을 위해 긴밀한 소통을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한 부대변인이 설명했다.

취재진 사이에서는 '정 실장과 비건 대표의 만남에서 한미 연합훈련 추가 중단이나 금강산 관광 재개, 개성공단 재가동 등 구체적 조치가 논의됐는가'라는 물음이 나왔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구체적인 사항을 밝히긴 어렵다. 대화와 협상 유지 기조를 다시 확인했고, 이를 위한 한미 간 긴밀한 협의를 강조하는 취지의 논의들이 오갔다"며 "정 실장과 비건 대표는 이후에도 지속해서 협의할 것"이라고 답했다.

honeybee@yna.co.kr, hysup@yna.co.kr,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