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28230 0512019121656928230 06 0602001 6.0.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6481400000 1576481412000 related

[N초점] 북한장교와 北에서 로맨스? '사랑의 불시착' 공감 가능할까

글자크기
뉴스1

tvN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사랑의 불시착'의 세계관에 시청자들을 '안착'시키는 것. 이 드라마의 가장 중요한 숙제다.

방송 전부터 연말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굴 기대작으로 관심을 모았던 tvN 새 주말드라마 '사랑의 불시착'(극본 박지은/연출 이정효)가 마침내 지난 14일베일을 벗었다. '사랑의 불시착'은 어느 날 돌풍과 함께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손예진 분)와 그녀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북한 장교 리정혁(현빈 분)의 극비 러브스토리다.

현빈과 손예진이라는 톱스타들의 만남만으로도 화제를 모았고 '별에서 온 그대' '푸른 바다의 전설'등을 쓴 박지은 작가의 신작이라는 점에서 신뢰도가 높다. 연출 역시 대본과 연기를 매끄럽게 그려줄 이정효 감독이 맡아 안정적인 라인업을 구성했다.

앞서 진행된 제작발표회에서 이정효 감독조차 북한 배경이라는 점에서 "이게 말이 되나 싶었다"고 밝힐 만큼, ' 사랑의 불시착'의 설정은 비현실적이다. 바로 이 비현실적 설정이 '사랑의 불시착'을 차별화하는 지점다. 그런데 일각에서는 몰입을 방해하는 단점으로 꼽기도 한다.

뉴스1

tvN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로맨스물에서 탁월한 능력을 보이는 현빈이 리정혁 역을 '멋지게' 그려내고 있지만, 시청자들이 온전히 그 매력에 푹 빠지기에는 헷갈릴 만한 구석들도 있다. 극에서 그려지는 때로는 공포스럽고 때로는 순박한 사람들이 모여 사는 북한 배경은 어쩔 수 없이 드라마 밖의 현실과 비교할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풍족한 집에서 자란 여주인공 윤세리(손예진 분)이 집을 떠나서도 철없이 평소의 호화로운 생활을 유지하려고 하는 장면은 그대로 보면 코믹한 장면이지만, 배경이 특정되면 이야기는 달라진다. 윤세리가 북한에서 군 장교 리정혁(현빈 분)에게 전화를 걸어 바디클렌저와 향초는 없냐고 묻는다면 자연스럽게 북한 주민들의 생활상과 경제 상황을 떠올리게 된다.

현실과 비교할 수 밖에 없는 점이, 바로 '사랑의 불시착' 속 로맨스에 대한 몰입도 방해하고 있는 것이다.

북한 장교 리정혁을 사랑해야 하는 것은 윤세리만이 아니다. 로맨스 드라마의 주요 소비자인 여성 시청자들도 북한 장교 리정혁에 설렘을 느껴야만 이 드라마가 동력을 얻고 움직일 수 있다. 시청자들이 북한 배경의, 북한 군인에게 얼마나 더 감정적으로 몰입해서 설렘까지 도달할 지가 관건인 셈이다.

'사랑의 불시착'은 초반에 대놓고 '판타지'를 강조하고 있다. 윤세리가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떨어지는 만화적인 전개나 북한에서 아슬아슬하게 정체를 숨겨가는 장면들이 그렇다. 개연성이 중요한 드라마가 아님을, 현실을 내려놓고 즐기는 드라마임을 강조하는 것이다. 그러나 아직까지는 시청자들은 '사랑의 불시착'이 펼쳐놓은 세계관에 마음 놓고 뛰어들지는 못했다.

"설렌다"는 반응과 함께 "과도한 설정"이라는 의견 역시 나오고 있다. 시청률도 1회 6.074%(이하 닐슨코리아 케이블가구 전국기준)로 출발해 2회는 소폭 상승한 6.845%를 기록했다. 이제 단 2회만 방송됐다는 점을 고려할 때, 그리 낮은 시청률은 아니지만 톱스타 라인업에 비해서 폭발적인 수치도 아니다.

배우들의 케미스트리, 연기력, 매력과 별개로 소재와 배경이 몰입하기 쉽지않은 드라마다. '사랑의 불시착'이 당면한 과제를 어떤 방식으로 풀어낼지 앞으로의 전개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ichi@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