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27569 0022019121656927569 02 0201001 6.0.22-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6480145000 1576486338000 related

국회 정문 뚫렸다···"문희상 잡자" 한국당 지지자 무더기 난입

글자크기


아수라장 된 국회



“안전을 위해 물러나 주십시오. 지금 국회 정문 안으로는 들어올 수 없습니다.”

경찰이 경고하자 사방에서 야유가 터져 나왔다. 시위대는 겹겹이 ‘방어벽’을 친 경찰과 몸싸움을 벌였다. 일부는 “국민이 국회에 들어가겠다는데 왜 막느냐”며 고함을 쳤다. 마침내 정문 통로 한쪽이 뚫리자 환호성과 함께 여러명이 한꺼번에 밀려들어 왔다. 경찰은 무전기로 다급하게 인력 지원을 요청했다.

중앙일보

오늘 오후 2시쯤 여의도 국회의사당 정문 안쪽으로 진입하려는 보수단체 회원들이 경찰과 충돌하고 있다. 박사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6일 오후 2시쯤,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정문 앞에서 벌어진 상황이다. 국회로 몰려든 시민들은 자유한국당을 지지하는 보수 단체 회원들이다. 원래 집회나 시위는 국회 정문 울타리를 기준으로 바깥 도로에서만 주최가 허용된다. 하지만 오후 3시 기준 현재 참가들은 국회 본청 앞에서 경찰과 대치를 벌였다. 이들은 어떻게 국회 울타리를 넘은 걸까.



"문희상 잡으러 가자"며 본관 진입 시도



중앙일보

우리공화당 당원 등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앞에서 공수처법과 연동형 비례대표제 반대 등이 적힌 손 팻말을 들고 경찰과 대치하며 국회 진입을 시도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발단은 이날 오전 11시 한국당이 본관 앞에서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ㆍ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를 열면서다.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에 오른 공수처법과 연동형비례제 선거법 폐기를 촉구하는 취지였다. 황교안 당 대표와 심재철 원내대표, 김재원 정책위의장 등 지도부가 총출동했다.

이후 지지자들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통제가 어려워졌다. 행사 시작 전 국회 측은 출입증이 확인된 사람만 통과시키려 했지만 한국당 의원들의 반발로 정문이 개방됐다. 본청 앞에 대거 집결한 지지자들은 태극기와 성조기, ‘공수처 결사 반대’ ‘문재인 탄핵’ 등이 적힌 손팻말을 들고 북과 꽹과리를 울렸다.

급기야 이들은 “문희상 국회의장을 잡으러 가자”며 국회 본청 안으로 진입을 시도했다. 경찰이 “본관 진입 시도는 불법”이라고 경고 방송을 했지만 통하지 않았다. 이 과정에서 이들을 막는 경찰과 물리적 충돌이 벌어지기도 했다. 참가자들은 본청 앞에서 돗자리를 깔고 농성 중이던 정의당ㆍ민주평화당 당원들에게 “당장 꺼지라”며 머리채를 잡고 욕설을 퍼붓기도 했다.

결국 한국당 측에서 “본관 안쪽으로는 절대 들어가면 안 된다”고 자제시켜 몸싸움은 그쳤다. 국회 사무처는 본청 출입문을 봉쇄했고 경찰도 국회 정문 출입을 통제했다. 하지만 정당 행사가 끝난 뒤 참가자들이 해산하지 않고 본관 앞을 점령해 농성을 벌이고 있는 것이다.



황교안 "국회 들어온 게 승리한 것" 지지자 독려



중앙일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공수처법 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 참가자들과 함께 시위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행사에서 무대에 오른 심재철 원내대표는 “국회의 주인은 국민이다. 주인이 내는 세금으로 움직이는 국회에 들어오겠다는데 이 국회의 문을 걸어 잠그는 행동은 잘못된 것”이라며 “이런 일이 없도록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강력히 항의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교안 대표도 “만약 공수처법이 생겼다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우리가 쫓아낼 수 있었겠느냐”며 “선거법은 민주당과 군소여당을 말하자면 ‘똘마니’로 만들어 이런저런 표 긁어모아 독재가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국민을 대변하는 국회에 들어오실 때 오래 고생하셨다”며 “여러분이 들어온 것은 이미 승리한 것”이라고 지지자들을 독려했다.

낮 12시쯤 행사가 끝나자 황 대표는 “오늘은 깨끗하게 내려가달라”며 해산을 유도했다. 하지만 참가자들은 물러나지 않고 계속 본관 앞에서 경찰과 대치를 벌이고 있다. 이후에도 계속 몰려드는 지지자들 때문에 관할인 영등포경찰서 이외에도 마포경찰서, 용산경찰서에서 지원 인력이 출동했다.

오후 3시 20분쯤에는 민주당 설훈 의원이 국회 후문을 나오던 도중 지지자에게 폭행을 당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의원실 측은 “지지자들이 ‘빨갱이’라고 외치며 달려들었고 얼굴을 태극기로 가격해 안경이 바닥에 떨어지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 참가한 정모(57)씨는 “목포에서 낙지집을 하는데 ‘이게 나라냐’는 생각이 들어서 오늘 가게 문도 걸어 잠그고 올라왔다”며 “내 세금 내고 운영되는 국회에 들어가서 국민의 목소리를 전달하기 전까지는 철수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반면 현장에서 만난 한 경찰 관계자는 “참가자들이 경찰을 밀치고 욕설을 할 뿐만 아니라 국회를 이용하는 다른 시민들의 안전도 담보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우려를 전했다.

지지자들이 국회 본관 앞을 계속 점거하는 건 법적으로 문제가 없을까. 영등포경찰서 관계자는 “정식으로 신고된 정당 행사가 끝난 뒤에도 계속 국회 안에서 농성을 벌이는 건 엄밀히 말하면 문제가 될 수 있지만 현재 상황에서 경찰이 임의로 판단하기는 어렵다"며 "국회사무처 등에서 공식적으로 신고를 한 다면 그 때 판단할 문제”라고 밝혔다. 이날 벌어진 물리적 충돌에 대해 경찰에 연행된 사람은 아직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사라ㆍ성지원 기자 park.sara@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