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27401 0912019121656927401 01 0101001 6.0.22-RELEASE 91 더팩트 56680987 false true true false 1576479893000 1576479910000 related

노영민 "靑 비서관급 이상, 집 1채 남기고 처분" 권고

글자크기
더팩트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16일 "수도권 내 2채 이상 집을 보유한 청와대 고위 공직자들은 불가피한 사유가 없다면 이른 시일 안에 1채를 제외한 나머지를 처분하라"고 권고했다. /남윤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동산 가격 안정 정책에 적극적으로 동참할 것"

[더팩트ㅣ청와대=신진환 기자]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16일 "수도권 내 2채 이상 집을 보유한 청와대 고위 공직자들은 불가피한 사유가 없다면 이른 시일 안에 1채를 제외한 나머지를 처분하라"고 권고했다.

사실상 대통령비서실을 거친 전·현직 인사들이 집값 폭등에 대한 한 시민단체 지적의 후속 조치로, 주거용 1채를 제외한 나머지 주택을 매각하라는 것으로 풀이된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히면서 "노 실장은 대통령 비서실과 안보실의 비서관급 이상 고위 공직자들이 정부의 부동산 가격 안정 정책에 적극적으로 동참할 것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노 실장은 "(정부의 부동산 안정 정책에 대한) 청와대 고위 공직자들의 솔선수범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11일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재산공개 현황'을 발표했다. 경실련은 전현직 청와대 고위직 참모 65명의 부동산 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 3년간 평균 3억 원 이상 증가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부동산 정책을 설계했던 장하성 전 정책실장은 아시아선수촌 아파트 한 채(건물면적 134.48㎡)에서만 무려 10억7000만 원이 올랐고, 김수현 전 정책실장은 과천시 별양동 주공아파트도 재건축단지로 10억4000만 원 올라 논란이 일었다.

shincombi@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