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27121 0032019121656927121 01 0104001 6.0.22-RELEASE 3 연합뉴스 54655785 true true true false 1576479480000 1576485398000 related

한국당 '선거법 저지' 규탄대회…지지자들 몰려와 국회 '대혼란'(종합2보)

글자크기

黃 "선거법은 민주당·똘마니들 독재…공수처 생기면 자유민주주의 붕괴"

주최측 추산 수천명, 본청 에워싸고 무단진입 시도…경찰은 출입문 봉쇄

홍익표 "극우 정치깡패", 심재철 "문희상이 일 키워"…文의장 "책임 통감"

연합뉴스

보수단체, 국회에서 '선거법·공수처법 반대'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자유한국당의 '패스트트랙 법안 날치기 상정 저지 규탄대회'에 참가한 보수단체 회원들이 16일 국회 본청 앞에서 '선거법과 공수처법'에 반대집회를 하고 있다. 2019.12.16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서혜림 이은정 기자 = 자유한국당이 16일 주최한 '공수처·선거법 저지' 규탄대회에 지지자들이 몰려들면서 국회 일대 교통이 마비되는 등 큰 혼란을 빚었다.



한국당은 이날 국회 본청 앞에서 소속 의원 및 당원·지지자들과 함께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의 폐기를 촉구하는 규탄대회를 열었다.

집회에는 수천명이 참가했다고 한국당은 추산했다. 오전 11시께 집회가 시작되자 참가자들은 태극기·성조기나 손팻말 등을 든 채 본청 각 출입문으로 진입을 시도했다. 국회 사무처는 모든 출입문을 봉쇄했다.

결국 이들은 본청 정문 앞 계단과 잔디밭에 모였다. 정미경 최고위원이 먼저 마이크를 잡았다. 그가 "500조 이상의 우리 세금을 날치기 한 자가 누구냐"고 묻자 참석자들은 "문희상"이라고 답했다.

정 최고위원이 "그 대가로 무엇을 받으려고 합니까"라고 묻자 참석자들은 "아들 공천"이라고 했다. 이어 한목소리로 "문희상 국회의장은 사퇴하라"고 외쳤다.

그는 "문희상 국회의장과 닮은 사람이 있다. 조국 씨 잊으셨나"라고 반문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문희상 국회의장의 자녀가 모두 '아빠 찬스'(아버지 특혜)를 썼다는 주장이다.

참가자들은 '국민들은 분노한다! 2대악법 날치기 반대!'라는 펼침막을 든 채 "세금도둑 민주당", "날치기 공수처법", "날치기 선거법" 등의 구호를 외쳤다.

연합뉴스

공수처 반대 손팻말 든 시민들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계단 앞에서 열린 '공수처법 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에 시민들이 손팻말을 들고 있다. 2019.12.16 yatoya@yna.co.kr



마이크를 이어받은 심재철 원내대표는 "(국가의) 주인이 내는 세금으로 움직이는 국회에 들어오겠다는데 이 국회 문을 걸어 잠그는 행동, 잘못된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민주당은 맨 처음에는 '225명(지역구)+75명(비례대표)'. 이렇게 얘기를 했다. 그러다가 지금은 '250+50'을 얘기하고 있다"며 "국회 의석이라는 게 어디 엿가락 흥정하는 것이냐"고 연동형 비례제를 비판했다.

참가자들의 환호 속에 마지막으로 발언대에 오른 황 대표는 "공수처가 들어오면 자유민주주의는 무너진다"며 '공수처 반대'와 '선거법 반대'를 20차례씩 외치자고 했다. 그러고 나서 참가자들이 외칠 때마다 손가락으로 셌다.

황 대표는 연동형 비례제에 대해 "갑자기 이거 만들어서 민주당이 군소 여당들, 말하자면 똘마니와 원 구성하고, 이런저런 표 얻어서 160석 되고, 180석 되고 이러면 이제 뭐가 될까"라고 물었다. 몇몇 참가자가 "공산주의"라고 하자 황 대표는 "그게 바로 독재"라고 말했다.

그는 "그래서 선거법은 죽어도 막아야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지난 4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이 재연될 것을 우려한 듯 "불법이 있으면 안 된다. 우리가 책잡히면 안 된다"고 국회 무단 진입을 만류했다.

황 대표와 의원들은 출입문을 봉쇄한 경찰관들에게 출입증을 보여주고 국회 본청으로 들어갔다. 참가자들은 본청 앞 계단의 민주평화당·바른미래당 천막을 찾아가 이들이 민주당과 함께 공수처법·선거법을 추진하는 것에 거세게 항의했다.

연합뉴스

시위대와 함께한 황교안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공수처법 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 참가자들과 함께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들은 본청 무단 진입을 시도하다 경찰에 막혀 입구에서 집회를 열었다. 2019.12.16 hama@yna.co.kr



이들은 국회 진입이 불허되자 정문과 후문 등지에 진을 치고 앉아 호루라기 등을 불며 함성을 질렀다. 경찰은 본청을 비롯한 국회 주변에 경찰력과 버스들을 배치해 출입을 통제했고, 그 여파로 일대 교통이 마비되다시피 했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극우세력과 결탁해 국회를 무법천지로 만드는 황 대표와 한국당은 국민의 심판으로 퇴출당할 것"이라며 "대한민국 제1야당이 선택한 것은 의회정치가 아니라 정치깡패와 다름없는 무법과 폭력이라는 점은 정치개혁과 선거개혁의 필요성을 명확히 보여준다"고 비난했다.

정의당 강민진 대변인은 "한국당과 우리공화당 당원 및 지지자들이 국회 본청 앞 선거개혁 농성장에 있던 정의당 당원 및 당직자들에게 폭력을 행사했다. 욕설을 장시간 퍼붓고 얼굴에 침을 뱉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정상적으로 진행됐더라면 아무런 문제가 없었을 국회를 봉쇄하고 일을 키운 게 바로 문희상 의장"(심 원내대표)이라고 반박했다.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국회를 유린하는 것은 일방적 날치기를 중단하라는 국민이 아니라, 선거법과 공수처법 강행을 위해 국회를 권력의 하수인으로 만들려는 청와대와 민주당, 그리고 문 의장"이라고 논평했다.

문 의장은 입장문에서 "특정 세력의 지지자들이 국회를 유린하다시피 했다"며 "여야 정치인 모두 사태의 심각성을 깨달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문 의장은 "국회에서 이런 상황이 초래된 것은 여야 모두의 책임"이라며 "특히 나의 책임을 통감한다"고 말했다고 한민수 국회 대변인이 기자들과 만나 전했다.

연합뉴스

국회 진입 시위대, 경찰과 충돌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공수처법 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 참가자들이 본청 진입을 시도하고 있다. 2019.12.16 hama@yna.co.kr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