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26788 0532019121656926788 01 0101001 6.0.21-HOTFIX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6478981000 1576479029000 related

비건, 김연철 만나 "타당성 있는 단계·유연한 조치 가능"

글자크기

오전엔 "협상 시한 없다… 북한, 어떻게 해야 할지 알 것" 회동 제안

CBS노컷뉴스 김형준 기자

노컷뉴스

16일 미 국무부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만나 악수하고 있는 김연철 통일부 장관(사진=통일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16일 미 국무부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점심을 함께하며 한반도 정세에 대해 논의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이날 열린 자리에서 김 장관은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의 실질적 진전을 이끌어내기 위해 노력할 필요가 있음을 강조했고 비건 대표는 이에 동의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비건 대표가 "미국은 지난해 6월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미국과 북한 지도자가 천명한 약속을 대화를 통해 달성해 갈 것이다"며 "타당성 있는 단계와 유연한 조치를 통해 균형잡힌 합의에 이를 준비가 되었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양측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 정착이라는 공동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계속하여 긴밀하게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통일부는 전했다.

앞서 비건 대표는 이날 오전에 외교부 조세영 1차관과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만난 뒤 약식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이 거듭 언급하고 있는 '연말 시한부'에 대해 "미국은 협상 시한(deadline)을 갖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의 카운터파트(대화 상대방)에 대해서도 "이제 우리 일을 할 시간이 됐다. 어떻게 해야 할지는 알고 있을 것이다"며 자신이 한국에 있는 동안 직접적으로 '만나자'고 촉구했지만, 약 5시간이 지난 현재까지 북한 측의 답신은 아직 없는 상황이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