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24938 0912019121656924938 01 0101001 6.0.22-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true false 1576476216000 1576476228000 related

문희상 "오늘 본회의 안 연다…여야, 조속히 합의해야"

글자크기
더팩트

문희상 국회의장은 16일 본회의를 열지 않겠다고 밝히며 여야에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에 조속히 합의하라고 촉구했다. 문 의장의 입장문을 전하는 한민수 국회대변인. /국회=박숙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단의 조치' 묻자 "여야 협상에 대한 끈 놓지 않을 것"

[더팩트ㅣ국회=박숙현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16일 "본회의를 열지 않겠다"며 여야에 공직선거법 개정안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을 조속히 합의하라고 촉구했다.

문 의장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통해 "오늘 본회의가 원만하게 진행되지 않을 것으로 판단해 개의하지 않겠다"며 "여야 정치권은 조속한 시일 내 선거법 등 신속처리안건에 대해 합의해달라"고 했다고 한민수 국회 대변인은 전했다.

특히 문 의장은 "대화와 타협이 아닌 거부와 반대만 일삼는 정치, 상대를 경쟁자가 아닌 적으로 여기는 극단의 정치만 이뤄지는 상황에 자괴감을 느긴다"며 "국회의장인 나의 책임을 통감한다"고 밝혔다.

이어 문 의장은 "집권여당은 물론 제1야당을 비롯해 모든 정당들은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현 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해법을 모색해야한다"며 "상식, 이성을 갖고 협상에 나와주기를 의장으로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문 의장은 지난 13일 국회 본회의가 패스트트랙 법안에 대한 여야의 이견 차와 '임시국회 회기 결정의 건'에 대한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 신청 적용 가능 여부를 놓고 파행되자 이날 오전과 오후 두 차례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를 소집했으나, 오전에는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오후에는 심 원내대표와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참석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한 대변인은 "원내대표 회동을 두 차례 소집했는데 일부 원내대표들이 나오지 않아서 3당 모이지 못했다. 의장은 이런 상황에 대해서도 조속한 시일 내에 강력한 메시지 내신 걸로 보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다만 여야 합의 도출의 시한에 대해선 조심스런 입장이다. 한 대변인은 '여야 합의에 대한 데드라인이 있는지'에 대한 물음에 "말씀드리는 건 적절하지 않다"며 말을 아꼈다.

여야 합의가 계속해서 불발되는 상황에 대한 특단의 조치에 대해서도 한 대변인은 "국회는 합의가 기본이고 합의를 통해 협상을 해야 하지 않겠나 거기에 의장님은 끝까지 끈을 놓지 않고 할 생각"이라며 원론적인 언급만 전했다. 당대표급 회의체인 정치협상회의 일정도 현재로선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unon89@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