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22767 1112019121656922767 04 0405001 6.0.22-RELEASE 111 서울경제 35548207 false true true false 1576473542000 1576473551000

브렉시트 갈등 지켜본 유럽국들, EU 탈퇴 언급 자제

글자크기

르펜·살비니 등 포퓰리스트들도 잔류 선회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국이 3년 넘게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Brexit)로 골머리를 앓는 모습을 지켜본 유럽 주변국들이 유럽연합(EU) 탈퇴 언급을 자제하고 있다.

15일(현지시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이탈리아 극우정당 동맹을 이끄는 마테오 살비니, 프랑스의 극우성향 정당 국민연합(RN)의 마린 르펜 당수 등 유럽의 포퓰리스트들이 EU 탈퇴론을 꺼내기를 주저하고 있다.

이들은 ‘프렉시트’(프랑스의 EU 탈퇴, Frexit)나 ‘이탈렉시트’(이탈리아의 EU 탈퇴, Italexit)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반(反)EU 목소리를 높였지만 최근에는 EU에 잔류한 채 EU를 내부로부터 개혁해나갈 것을 주장하고 있다.

이 같은 태도 변화는 이들 포퓰리스트가 영국의 브렉시트 진통을 목격한 데 따른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영국은 브렉시트 이후 불확실성 때문에 이미 전방위 타격을 받았고 EU 국가들과의 관계를 재정립하는 과정에서 적지 않은 피해를 볼 것으로 예상된다.

원활한 브렉시트 이행을 위해 영국은 EU 회원국들과 무역, 안보, 외교정책, 교통 등을 망라하는 미래관계 협상을 진행하게 된다. EU로서는 영국의 독자적 정책을 제어해 공정한 거래가 이뤄지도록 회원국들이 적용받는 각종 규제를 영국도 수용하라고 요구할 가능성이 크다. 영국이 이 협상에서 합의를 보지 못한다면 유럽의 주요 시장에 대한 접근이 대부분 막힐 수 있다.

이처럼 불리한 형국은 영국이 자국 이익만 취하면서 EU를 떠나는 선례를 다른 회원국들에 남기지 않도록 EU가 각별히 신경을 썼기 때문이다. 유럽에서는 2016년 영국의 브렉시트 국민투표가 가결된 뒤 ‘탈퇴 도미노’가 발생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기도 했다. 프랑스 등 주요국들이 EU를 떠나면 공동체가 붕괴될 수 있다는 위기감이 고조되자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를 비롯한 주요 EU 회원국 지도자들 사이에서 영국의 요구를 지나치게 수용해서는 안 된다는 공감대가 형성됐다. 사라 호볼트 런던경제대학(LSE) 유럽정치학 교수는 “2016년 나돌았던 우려들에 비춰볼 때, EU의 협상 전략은 성공적이었다”며 “회원국들은 계속 연합해있고 ‘도미노 현상’은 없었다”고 평가했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