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19965 0362019121656919965 07 0703001 6.0.21-HOTFIX 36 한국일보 40552661 false true false false 1576468260000 1576468471000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전도연→정우성, 2월 개봉 확정…짐승 눈빛 ‘시선집중’

글자크기
한국일보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런칭 포스터가 공개됐다.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이 배우들의 폭발적인 에너지를 담은 런칭 포스터를 최초 공개했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하드보일드 범죄극이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연기파 배우들과 충무로가 주목하는 신예 배우들의 강렬한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이다.

먼저, 출연하는 작품마다 상상을 뛰어넘는 연기로 관객들을 사로잡은 ‘칸의 여왕’ 전도연이 과거를 지우고 새 인생을 살기 위해 남의 것을 탐하게 되는 연희 역을 맡았다.

‘생일’, ‘남과 여’, ‘집으로 가는 길’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관객들을 매료시킨 전도연은 날카롭고 강렬한 모습부터 사랑스러운 모습까지 대체 불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주며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여기에 ‘증인’으로 제55회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대상 및 제40회 청룡영화상 남우주연상 2관왕을 수상한 정우성은 사라진 애인 때문에 사채 빚에 시달리며 한탕을 꿈꾸는 태영 역을 맡아 지금까지 젠틀하고 카리스마 있는 이미지를 탈피, 새로운 모습으로 반전 매력을 선보인다.

또한, 대한민국 흥행 대작 MUST PICK 배우 배성우는 가족의 생계를 힘들게 이어가고 있는 가장 중만 역을 맡아 완벽한 캐릭터 싱크로율을 자랑하며 그 만이 소화할 수 있는 캐릭터를 완성했다.

뿐만 아니라,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에는 수식이 필요 없는 대한민국 대표 명품 배우 윤여정과 연기파 배우로 입지를 다진 정만식, 진경이 참여해 연기 내공을 선보인다.

매 작품마다 진정성 있는 연기로 깊은 울림을 전했던 윤여정은 기억을 잃어버린 순자 역을 맡아 작품의 신뢰를 더했다.

여기에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종횡무진 하고 있는 정만식이 돈 앞에서 인정 사정없는 고리대금업자 박사장 역을 맡아 극의 긴장감을 높인다.

매 작품마다 인상적인 연기로 존재감을 각인시킨 진경은 가족의 생계가 먼저인 영선 역을 맡아 극의 깊이감을 더한다.

최근 활발한 작품 활동으로 충무로가 주목하는 배우 신현빈은 빚 때문에 가정이 무너진 미란 역을 맡아 기존의 도회적인 이미지에서 벗어나 입체적인 캐릭터를 폭넓은 연기로 소화했다.

마지막으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 작품으로 주목받은 정가람은 목적을 위해 맹목적으로 달려드는 불법체류자 진태 역으로 분해 지금까지 보여줬던 순수한 이미지와 정반대의 모습을 소화하며 캐릭터 변신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이번에 공개된 런칭 포스터 9종은 처절하고 절박한 상황에서 벗어나려는 캐릭터를 날카롭고 영리한 눈빛 하나로 감각적으로 담아내며 보는 이들을 압도한다.

“지독한 돈 냄새에 눈을 뜨다”라는 카피와 어우러진 강렬한 비주얼은 인생 벼랑 끝에서 지독한 돈 냄새를 맡은 짐승 같은 인간들의 불안한 욕망과 폭발 직전의 순간을 살아있는 눈빛과 표정으로 고스란히 담아냈다.

그간 스크린에서 볼 수 없었던 배우들의 날것 같은 얼굴과 표정을 사실적이면서 감각적으로 담아낸 이번 포스터는 8명의 배우들이 선보일 색다른 연기 변신과 강렬한 스토리를 기대케 한다.

이처럼 만남만으로 폭발적인 화제를 모으며 2020년 역대급 프로젝트의 탄생을 알린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속 배우들의 연기 시너지를 확인할 수 있는 런칭 예고편은 16일 오후 6시 최초로 공개될 예정이다.

강렬하고 새로운 연기로 명품 배우들의 파격적인 변신을 통해 2020년 가장 날카로운 하드보일드 범죄극의 탄생을 예고하는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내년 2월 개봉 예정이다.

김한나 기자 gkssk1241@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