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18370 0092019121656918370 04 0403001 6.0.2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6464077000 1576464095000

트럼프 탄핵대응팀 "탄핵재판 관련 공화당과 협조할 권한 있어"

글자크기

팸 본디 "탄핵조사에 대응하려면 공화당과의 협력 불가피"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권성근 기자 = 미국 상원을 장악한 공화당이 자료 제출 요구나 증인 소환 없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탄핵안을 신속히 부결하겠다고 예고한 가운데 트럼프 탄핵대응팀은 백악관이 공화당과 협력할 권한이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탄핵대응팀 소속인 팸 본디 전 플로리다 법무장관은 15일(현지시간) 폭스뉴스 선데이와의 인터뷰에서 탄핵재판에서 배심원이 될 상원의원들이 탄핵 소추 당사자인 대통령에 협조하는 것이 맞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이들 상원의원은 대통령이 탄핵 대상인지 결정할 권한이 있다"며 "대통령에 적용된 혐의는 근거가 매우 빈약하다"고 말했다.

앞서 공화당 지도자인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는 13일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이것(탄핵재판)에 어떻게 응할지 대통령의 입장과 우리(공화당)의 입장에 차이가 없다"며 "(백악관에) 전적으로 협조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본디는 "애덤 시프 (하원 정보위원장)로부터 시작된 이 가식적인 엉터리 탄핵조사에서 대통령이 벗어나려면 공화당과 긴밀히 협조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본디는 트럼프 대통령이 탄핵조사를 어떻게 받아들이고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 "대통령과 그의 가족에 힘든 한 주가 될 것이다. 왜냐하면 (하원에서) 탄핵 표결이 진행되기 때문이다"라며 "그러나 대통령은 USMCA, 중국과의 무역거래, 행정명령을 통한 반 유대주의 퇴치 등 미국인들을 위해 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민주당은 탄핵재판을 시작할 때 상원의원들은 공정한 재판을 하겠다고 선서를 해야 하지만 공화당이 재판도 시작하기 전에 트럼프 대통령 무죄를 주장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탄핵조사를 이어온 제리 내들러 하원 법사위원장은 15일 ABC방송 시사 프로그램 '디스 위크'에 출연 "공화당이 백악관과 함께 아직 엄격히 정의되지 않은 재판 과정을 조정하고 있다"며 "이는 선서를 위반하는 행위로 헌법제도에 대한 전복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k@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