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17837 0362019121656917837 01 0101001 6.0.22-RELEASE 36 한국일보 0 true true true false 1576463160000 1576478998000 related

박용진, 한국당 농성장서 기자회견 "창피한 줄 알라" 유치원 3법 충돌

글자크기
박용진 “필리버스터 철회하라”, 임이자 “이인영한테 따져라”
한국일보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국회 로텐더홀에서 농성 중인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황교안 대표에게 '유치원3법'의 신속한 처리 협조와 필리버스터 철회를 요청하던 중 한국당 관계자에게 항의받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립유치원의 공공성ㆍ회계 투명성 강화를 위한 유치원 3법 처리를 촉구하는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자유한국당 당원들이 16일 국회 로텐더홀에서 충돌했다. 박 의원은 한국당 당원들에게 “유치원 3법 반대하는 걸 창피한 줄 알라”고 일침을 가했고, 한국당 당원들은 “약 올리러 왔냐”고 고성을 지르며 맞받아쳤다.

박 의원은 이날 유치원 3법 처리 촉구 기자회견을 하기 위해 한국당 의원들이 농성 중인 국회 본회의장 앞 로텐더홀을 찾았다. 한국당은 민주당과 야 3당의 선거제ㆍ검찰개혁 패스트트랙 법안 추진에 반대하며 로텐더홀에서 농성을 벌이고 있다.

박 의원은 한국당이 유치원 3법에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에 의한 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를 신청해 법안 처리를 방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유치원 3법 발목을 잡는 것이 정쟁을 위해서 우리 아이들을 밟고 가겠다는 잔인한 생각이나 다름 없다”며 “한국당과 황교안 대표는 조속히 본회의를 개최해 유치원 3법을 신속하게 처리하기 위해 필리버스터도 철회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일보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국회 로텐더홀에서 농성 중인 자유한국당의원들과 황교안 대표에게 '유치원3법'의 신속한 처리 협조와 필리버스터 철회를 요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과정에서 한국당 당원들이 몰려와 박 의원에게 항의했다. 일부는 욕설을 퍼부으며 박 의원에 대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임이자 의원은 “그게 한국당 잘못이냐.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한테 따지세요]”라고 소리를 질렀다. 박 의원이 발언을 이어가자 임 의원은 “민주당이 똑바로 해야 할 거 아니야. 적반하장도 유분수네”라고 계속 항의했다.

한 당원은 박 의원을 향해 “정론관(기자회견장)으로 가세요. 딴 데 가서 하란 말이야. 의원님들 여기에서 밤 새고 고생하는데 이게 무슨 짓이야”라고 비난했다. 또 다른 당원은 “나는 공산당이 싫어요. 자유민주주의를 지켜야 한다”며 고성으로 되받았다.

박 의원이 “아이를 밟고 가려는 정치인이 어떻게 나라의 지도자가 고 대권의 꿈을 꿀 수 있느냐”며 황교안 대표를 비판하자, 한 당원은 “예의도 없고 말이야. 사기 치지 마”라며 흥분했다.

박 의원이 준비된 기자회견문을 읽은 뒤 농성 중인 한국당 의원들에게 다가가 “필리버스터를 철회하고 유치원 3법 처리를 도와달라”고 하자, 한국당 당원들이 박 의원을 저지하며 로텐더홀은 아수라장이 됐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관련영상 (박용진 의원실 제공)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