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17212 0032019121656917212 02 0201001 6.0.2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6462501000 1576462511000 related

고성능 환기장치 1시간 켜두니 아파트 초미세먼지 63%↓

글자크기

서울시 실험 결과 휘발성유기화합물·이산화탄소 농도도 감소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서울시가 신·증축, 리모델링 아파트에 설치하도록 한 '고성능 기계환기장치(전열교환기)'가 실내 초미세먼지(PM 2.5) 농도를 크게 줄인다는 실험 결과가 나왔다.

16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강동구의 신축 아파트 한 세대(면적 84㎡)에서 실험한 결과 고성능 기계환기장치를 한 시간 가동하면 실내 초미세먼지 농도가 63%(39㎍/㎥→14㎍/㎥), 미세먼지(PM 10)는 48%(86㎍/㎥→45㎍/㎥)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초미세먼지 농도의 경우 가동 전 '나쁨'(36∼75㎍/㎥) 수준에서 1시간 만에 '좋음'(0~15㎍/㎥) 수준으로 개선된 셈이다.

연합뉴스

고성능 기계환기장치 공기질 개선 실험 결과
[서울시 제공]



두 시간 가동했을 때는 초미세먼지는 79%(39㎍/㎥→8㎍/㎥), 미세먼지는 77%(86㎍/㎥→20㎍/㎥) 감소했다.

기계환기장치는 발암물질로 알려진 휘발성유기성화합물(VOCs), 이산화탄소(CO2) 농도를 낮추는 데도 효과가 있는 것이 확인됐다.

연합뉴스

[서울시 제공]



환기장치를 두 시간 가동한 경우 휘발성유기화합물은 26%(1.485PPM→1.096PPM), 이산화탄소는 14%(850PPM→730PPM) 저감됐다.

오염된 공기를 걸러내기만 하는 공기청정기와 달리 기계환기장치는 오염된 실내 공기를 외부로 배출하고, 신선한 외부 공기를 유입하기 때문으로 서울시는 분석했다.

서울시는 올 초 연면적 500㎡ 이상 공동주택을 신축·증축·리모델링할 경우 95% 필터 성능을 갖춘 기계환기장치를 설치하도록 의무화했다. 서울시는 향후 일반주택, 근린생활시설 같은 일반건물로도 기계환기장치를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okk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