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16427 0092019121656916427 01 0101001 6.0.2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6461514000 1576461563000 related

여야 3당 회동에 한국당 불참…오늘 본회의 어려울 듯

글자크기

文의장, 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 오전 11시 소집

심재철 "여당 하수인 국회의장 만나서 무슨 얘기 하나"

뉴시스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릴 제372회국회(임시회) 제1차 본회의가 늦어지고 지고 있다. 2019.12.13. photothink@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형섭 이승주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 간 16일 회동이 자유한국당의 불참으로 무산됐다. 이에 따라 이날 본회의도 열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문 의장은 지난 13일 본회의 무산 직후 더불어민주당 이인영·한국당 심재철·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에게 사흘을 기한으로 하는 마라톤 협상을 주문하고 이날 오전 11시 3당 원내대표 회동 소집을 통보했다.

그러나 문 의장의 국회 운영에 반발하고 있는 한국당이 불참 의사를 공개적으로 밝히면서 3당 원내대표 회동은 불발됐다.

심 원내대표는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 오전 11시에 문 의장이 여야 교섭단체 대표들과 의장실에서 만나자고 했지만 저는 그 시각에 의장을 만나지 않겠다"며 "헌정 사상 유례없는 사나흘짜리 꼼수 쪼개기 국회를 열겠다는 민주당을 편 들고 여당의 하수인 역할이나 하는 의장을 만나서 무슨 얘기를 하겠나"라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오 원내대표도 심 원내대표의 불참 소식을 전해 듣고 회동 참석 여부를 고민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민주당 이 원내대표는 최고위에서 "오늘 오전 11시 국회의장 주재 3당 원내대표 만남이 예정돼 있었는데 듣기로는 다른 야당에서 출석하지 않아서 성사되기 어려워 보인다"고 전했다.

당초 문 의장은 이날 회동에서 각 당 입장을 들어본 뒤 본회의 개최와 선거제·검찰개혁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법안의 상정 문제에 대한 결론을 내릴 방침이었다.

그러나 한국당이 임시국회 회기 결정 안건에 대해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를 건 상황에서 패스트트랙 법안에 대한 여야 협상도 이뤄지지 않게 돼 본회의 개의는 어려울 전망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joo47@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