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16299 0362019121656916299 08 0801001 6.0.21-HOTFIX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6461180000 1576482693000

주문ㆍ요리ㆍ설거지까지 사람은 한명도 없다… LG의 '로봇 레스토랑'

글자크기
LG전자, ‘CES 2020’서 종합 레스토랑 로봇 솔루션 공개
한국일보

LG전자는 내년 1월 7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 2020’에서 로봇들이 서빙과 조리, 설거지 등을 수행하는 기술을 전시할 계획이다. 사진은 LG전자와 푸드빌이 패밀리레스토랑 ‘빕스’ 등촌점에 도입한 조리로봇 셰프봇. LG전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예약하셨나요?”

손님에게 말을 건 로봇이 예약 확인 후 자리로 안내해 주문을 받는다. 주방에서 조리 후 서빙과 설거지, 결제까지 해낸다. 지금은 사람이 직접 해야만 하는 일들을 로봇이 대체하는 미래형 레스토랑의 모습이 내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 2020’에서 펼쳐진다. 레스토랑 통합 솔루션을 탑재한 LG전자의 로봇 ‘클로이’의 모습이다.

LG전자는 CES 2020 전시장 내 ‘클로이 테이블’ 공간을 마련해 레스토랑 운영과 관리를 위한 로봇 서비스 ‘LG 클로이 다이닝 솔루션’을 공개한다고 16일 밝혔다.

클로이 다이닝 솔루션은 안내로봇, 테이블로봇 등 다양한 로봇들로 구성돼 있다. 안내로봇은 고객이 레스토랑에 들어오면 예약을 확인하고 자리까지 직접 안내한다. 로봇에 달린 화면을 통해 진행 중인 할인 행사를 안내할 수도 있고 여러 언어를 지원해 외국인 손님 안내도 가능하다는 게 LG전자의 설명이다.

자리를 잡은 고객들은 식탁에서 테이블로봇으로 주문과 결제가 가능하다. 화면으로 메뉴를 확인하고 LG전자 모바일 결제 서비스 ‘LG페이’ 등을 활용해 결제하는 식이다. 이어 주문을 받은 셰프봇이 요리를 조리한다. LG전자 관계자는 “셰프봇이 실제 요리사처럼 움직일 수 있도록 모션 제어 기술을 구현했고 다양한 형태의 그릇과 조리기구를 잡아 떨어지지 않고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기술 등이 적용됐다”고 설명했다.

조리가 끝난 요리는 최적의 경로를 찾아 자율주행하는 서빙로봇이 테이블까지 전달한다. 빈 그릇은 퇴식로봇에 올려두기만 하면 스스로 움직여 세척로봇까지 전달되고, 세척로봇은 식기 형태에 적합한 초벌 세척을 마친 뒤 식기세척기에 그릇들을 올려놓게 된다. 식사를 마친 고객은 바리스타로봇이 내려주는 커피를 즐길 수 있다.

LG전자는 향후 로봇뿐 아니라 사업장의 데이터를 분석해 업장 특성별로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는 기능도 함께 제공할 계획이다. 재방문 고객을 인식해 선호 메뉴나 좌석을 안내하는 등 고객중심의 개인 맞춤형 서비스로 진화시킨다는 설명이다.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 전무는 “레스토랑에 클로이 로봇을 도입하면 힘들고 위험하거나 반복적인 일은 로봇에 맡기고 직원들은 고객에게 다가가 새로운 경험과 더욱 존중받는 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