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15113 0782019121656915113 02 0201001 6.0.22-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6459543000 1576459629000 related

설악산 백담사, 30년간 보존한 '전두환 물건' 모두 철거…왜?

글자크기
이투데이

전두환 전 대통령이 은거했던 백담사.(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설악산 백담사가 30년이 넘도록 보관해 온 전두환 전 대통령의 물건을 모두 철거한 것으로 알려져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백담사 측 관계자는 전두환 전 대통령이 1988년부터 2년여간 은거했던 사찰 내 화엄실에서 사용한 모든 물건을 최근 철거했다고 밝혔다.

백담사 화엄실에 보존된 물품은 의류, 목욕용품, 거울, 이불, 화장대, 촛대, 세숫대야 등이다.

백담사는 전두환 전 대통령이 퇴임 9개월 만인 1988년 11월 23일 5·18과 5공 비리 책임자 처벌 요구에 따른 대국민사과 이후 1990년 12월 말까지 13개월간 은거한 곳이다.

그동안 백담사는 화엄실에 안내문을 설치하고 전두환 전 대통령의 물건을 보존·전시해 왔다.

인제군 측은 "백담사 측으로부터 더는 전두환 전 대통령과 관련한 구설에 오르기를 원치 않아 보관 중이던 물건 등을 철거했다는 소식을 들었다"며 "해당 물건을 언제, 어디로 철거했는지는 알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투데이/이재영 기자( ljy0403@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