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14304 1022019121656914304 05 0506001 6.0.22-RELEASE 102 인터풋볼 0 false true true false 1576458636000 1576458731000

[현장 리액션] '중국 킬러' 김민재 골 공약 달성 "약속 지켜서 좋네요"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부산] 신명기 기자= 벤투호 핵심 수비수인 김민재가 중국전서 본업인 수비뿐만 아니라 공격에서도 제 역할을 다했다. 특히 지난 1월 아시안컵서 골 맛을 봤던 그는 중국전에서 또 한 번 득점을 하겠다는 공약을 지켜냈다. 김민재는 약속을 지켜서 기분 좋다는 반응도 보였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남자 축구 대표팀은 15일 오후 7시 30분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2차전에서 중국에 1-0으로 승리했다.

김민재는 예상대로 선발 출전해 팀의 무실점 승리를 이끌었다. 특히 전반 13분 코너킥 상황에서 주세종의 패스를 런닝 점프에 이은 헤더로 선제 결승골을 넣었다. 홍콩에 2-0으로 승리했던 한국에 소중한 한 골을 선사한 김민재는 승리의 1등 공신이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무래도 경기 하루 전 인터뷰를 통해 중국전 골 공약을 했던 부분이 부각될 수밖에 없었다. 김민재는 "수비수이긴 하지만 (중국전에서) 골을 넣고 싶은 생각이 있다. 지난 1월 중국전 득점 이후 대표팀-소속팀에서 모두 골이 없다"고 말한 바 있다.

김민재는 경기 후 믹스트존에서 취재진과 만나 "솔직히 골을 넣을 줄은 몰랐다. 약속을 지켜서 좋다"면서 웃어 보였다.

A매치 29경기째인 김민재는 3골을 기록 중이다. 아시안컵 본선 키르기스스탄전서 데뷔골을 쏘아 올린 김민재는 중국전에서도 골을 터트리며 공격 능력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 그는 1월 중국전 이후 골 맛을 보지 못하다가 12월이 되어서야 득점을 올릴 수 있었다. 공교롭게도 골을 넣은 상대가 또 중국이었다.

김민재는 "중국과 경기 할 때 크로스가 잘 올라온 것 같다. 세트피스 득점이라는 것은 헤딩하는 사람도 중요하지만, 크로스가 8할을 가져간다. (주)세종이 형이 크로스를 잘 올려줬다. 나는 숟가락만 들었다"면서 겸손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어 다가오는 한일전에 대해서는 "아시안게임 때에도 그렇게 얘기한 기억이 있는데 일본과 경기하면 지기 싫다. 일본 선수들이 아기자기한 패스 축구를 하는데 덤비지 않아야 할 것 같다. 일단 실점을 하지 않고 공격수들이 골을 넣어준다면 우승할 수 있을 것이다"라면서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는 생각을 전했다.

사진= 윤경식 기자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