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13310 0372019121656913310 08 0805001 6.0.2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6457533000 1576457538000

대기 중 수분 흡수해 전기만든다…KAIST ‘친환경 발전기’ 개발

글자크기

- IoT 및 웨어러블 분야 활용 기대

헤럴드경제

대기 중 수분을 흡착하는 염화칼슘을 적용, 자연의 수분 순환 과정을 모사한 발전기.[KAIST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대기 중 수분을 활용해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 기술이 국내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신소재공학과 김일두 교수 연구팀이 아주 소량의 물과 대기 중의 수분을 자발적으로 흡수하는 조해성 물질을 활용한 친환경 발전기를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김 교수 연구팀은 전도성 탄소 나노 입자가 코팅된 면 섬유 표면에 소량의 물을 떨어뜨리면 젖은 영역과 마른 영역으로 나뉘게 되면서 작은 양의 전기에너지가 발생하는 것을 발견했다.

이를 통해 물이 완전히 증발하기 전까지 수소 이온이 천천히 이동하며 약 1시간 동안 발전이 가능함을 확인했지만, 물이 완전히 증발하게 되면 전기 발생이 멈추게 된다.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서는 주기적으로 물을 떨어뜨려야 하는 실용성 측면에 문제가 있다.

연구팀은 발전 시간을 늘리기 위해 대기 중의 물을 스스로 흡수한 후 천천히 방출하는 조해성 물질 중 하나인 염화칼슘에 주목했다. 탄소 입자가 코팅된 면섬유의 한쪽 면에 염화칼슘을 묻혔더니, 습도 20% 이상에서는 자발적인 수분 흡착으로 전력이 지속해서 유지되는 결과를 얻었다.

이렇게 개발한 자가발전기 6개를 직렬로 연결해 LED 전구의 불을 켜는 데 성공했다.

연구팀이 개발한 발전기는 20∼80% 습도 구간에서는 외부에서 물을 공급해 주지 않더라도 전기를 만들어 낼 수 있다. 이를 통해 다양한 사물인터넷, 웨어러블 기기 등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일두 교수는 “조해성 염이 포함된 자가발전기는 일반 대기 환경에서 2주 이상 발전하는 성능을 보임을 확인했다”면서 “사물인터넷용 지속 전력 공급원과 자가 발전기 크기 증대를 통해 이차전지를 충전하는 용도 등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나노과학 분야 국제학술지 ‘에이씨에스 나노(ACS Nano)’ 11월 26일자와 환경 분야 국제학술지 ‘에너지 및 환경과학’ 12월호에 각각 게재됐다.

nbgkoo@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