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08941 1092019121656908941 04 0401001 6.0.21-HOTFIX 109 KBS 45378144 true true true false 1576443803000 1576444235000

트럼프 최측근 의원 “北 ICBM시험, 트럼프와 합의 기회 파괴할 것”

글자크기

[앵커]

북한이 연말 시한을 앞두고 서해 위성발사장에서 중대한 시험을 했다며 도발을 계속하는 상황에 대해 미국 의회에서 강경한 경고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한 최측근 의원은 북한이 핵실험이나 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할 경우 트럼프 대통령과 합의 기회를 파괴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로스앤젤레스 최동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국 공화당 소속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은 북한이 핵실험이나 대륙간탄도미사일을 시험발사를 할 경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합의를 할 기회가 사라질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현지시간 15일, 미국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그레이엄 의원은 "북한이 핵실험이나 ICBM 시험발사로 되돌아가면 이는 트럼프 대통령과 '윈윈' 합의를 할 그들의 마지막 가장 좋은 기회를 파괴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레이엄 의원은 이어 "우리는 북한이 미국을 핵무기로 타격할 군사적 능력을 개발하도록 허용하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충돌에 접어들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그러므로 북한이 그 길을 택한다면 그들이 이용할 수 있는 다리를 불태우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레이엄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인사입니다.

하지만 그레이엄 의원은 북한이 핵실험이나 ICBM 시험발사를 할 경우 미국이 구체적으로 어떤 조치에 나설지는 언급하지는 않았습니다.

상원 동아시아태평양소위원회 위원장인 공화당 소속 코리 가드너 의원은 동창리 서해 위성발사장에서 중대한 시험을 했다는 북한의 발표에 대해 "미국 행정부는 과거의 실수를 반복하는 걸 중단하고 평양의 미치광이를 막을 최대압박으로 돌아갈 필요가 있다"고 트윗을 올렸습니다.

북한은 서해 위성발사장에서 잇따라 중대한 시험을 진행했다고 발표해, 연말 시한을 앞두고 ICBM 시험발사나 핵심기술이 같은 위성 발사에 나서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동혁 기자 (vivadong@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