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08413 0362019121656908413 02 0206001 6.0.22-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6438800000 1576438981000 related

인천공항 ‘신규 비정규직 전환’ 놓고 또 충돌

글자크기
2017년 비정규직 제로화 선언 후

채용된 4400명 비리 의혹 제기
한국일보

공공운수노조 인천공항지역지부 관계자들이 이달 9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회사 쪼개기 재검토 등을 인천공항공사에 요구하고 이다. 인천공항지역지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국제공항공사 노사가 2017년 5월 이후 신규 채용된 비정규직에 대한 정규직 전환 방식을 둘러싸고 다시 충돌하고 있다. 사측은 공정하고 투명한 정규직 전환을 위해 공개경쟁채용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지만 노동조합은 해고자가 발생하는 해당 방식을 철회하지 않으면 집단행동에 나서겠다고 예고한 상태다.

15일 인천공항공사와 공공운수노조 인천공항지역지부에 따르면 공사는 2017년 5월 비정규직 제로화를 선언했다. 용역업체 소속 비정규직 일부를 내년 6월까지 정규직으로 전환하겠다는 것인데, 전환 대상은 9,785명으로 추후 결정됐다. 이중 2,940명은 공사가 직접 고용하고 나머지 6,845명은 자회사를 세워 채용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2017년 9월과 올해 1월 자회사인 인천공항시설관리(17개 용역 1,877명)와 인천공항운영서비스(10개 용역 1,311명)도 각각 설립됐다.

문제는 비정규직 제로화 선언 이후 신규 채용된 비정규직 4,400명에 대한 정규직 전환 방식이다. 공사는 이들에 대한 채용비리 의혹이 계속 제기되고 있는 만큼 공개경쟁채용을 도입해 부정 채용 사례 등을 가려내야 한다고 보고 있다. 이를 위해 채용비리 점검 태스크포스와 정규직 전환 전반을 관리ㆍ감독하는 채용절차심의위원회도 발족했다. 실제 지난달 감사원은 지난해 문을 연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일할 3,604명을 용역업체가 채용하는 과정에서 비공개 채용 813건, 친인척 채용 90건, 평가표 미작성ㆍ폐기 5,697건 등이 발생했다는 감사 결과를 내놓기도 했다.

그러나 노조는 지난 9일 인천공항 1터미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7일까지 경쟁채용을 재검토하지 않으면 집단행동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노조 측은 “채용절차심의위는 객관성 담보 전제 하에 수용 가능하나 태스크포스 발족은 노동자 절반을 채용비리자로 낙인 찍는 것”이라며 “이미 감사원 감사, 국정감사도 받았고 4,400명 전원이 채용비리 확인 시 불이익을 감수하겠다는 서약서를 제출한 상태”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공사 측은 “불필요한 탈락자 양산이라는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자회사는 경쟁채용을 도입하지 않고 전환채용 개념이 최대한 구현될 수 있도록 설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환직 기자 slamhj@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