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08130 0682019121656908130 03 0301001 6.0.22-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false true false 1576432800000 1576432908000 related

내년 실손보험 인상률 10% 안팎서 결정될듯

글자크기

손보사들 15~20% 인상 예고하자… 금융위, 비용절감 주문하며 견제

내년 실손보험료가 10% 안팎 오를 것으로 보인다. 손해보험사들은 손해율(보험료 수입 대비 보험금 지급액) 증가를 이유로 보험료를 15∼20% 올리려 하지만 금융위원회 등이 자구노력을 촉구하면서 인상 폭이 보험사의 기대보다는 줄어들 가능성이 높다.

15일 손보업계에 따르면 삼성화재, DB손해보험, 메리츠화재 등 손보사들은 내년 1월 실손보험이 갱신되는 고객들에게 최근 15∼20%가량의 보험료 인상 예고문을 고지했다.

보험사들은 보험료 인상의 근거로 올 상반기 기준 손해율이 129.1%로 작년 같은 기간(122.9%)보다 6.2%포인트 오른 점을 들고 있다. 과잉 진료, 비급여 의료 증가, 의료비 상승 등으로 보험금 지급이 늘었다는 것이다. 한 손보사 관계자는 “병원들이 수익을 늘리기 위해 실손보험에 가입한 환자들에게 비급여 진료를 유도해 손해율이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금융위는 보험료 인상에 앞서 손보사 스스로 비용 줄이기에 나서라고 주문하고 있다. 금융위 관계자는 “보험료는 보험사가 자율적으로 결정할 부분이지만, 리스크 통제가 부족한 상품을 판매한 책임을 전부 소비자에게 전가하는 건 검토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손보사들은 금융위의 인상 자제 요구를 간과할 수 없는 만큼 절충점이 나올 것으로 보고 있다. 한 손보업계 관계자는 “결국 인상률이 10% 안팎에 그칠 거라는 말이 나온다”고 전했다.

남건우 기자 woo@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