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07944 0252019121656907944 04 0403001 6.0.22-RELEASE 25 조선일보 45378144 false true true false 1576426284000 1576426323000

美 공화 중진 "北 ICBM 시험하면 트럼프와 합의할 기회 사라질 것"

글자크기
미국 공화당 핵심인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이 북한이 핵실험이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를 할 경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합의를 할 기회가 사라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조선일보

린지 그레이엄 미 상원의원. /조선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5일(현지시각) 미국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그레이엄 의원이 "북한이 핵실험이나 ICBM 시험발사를 하면 트럼프 대통령과의 합의를 할 마지막 기회를 파괴하는 결과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더힐에 따르면 그레이엄 의원은 "우리는 북한이 미국을 핵무기로 타격할 군사적 능력을 개발하도록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는 충돌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레이엄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의 최측근이자 공화당의 핵심 중진으로 꼽힌다. 그레이엄 의원이 북한의 도발에 대해 어떤 조치를 취할지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충돌을 언급한 것만으로도 북한에 경고의 의미를 확실히 한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지난 13일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중대한 시험을 진행했다고 14일 발표했다. 지난 8일 같은 곳에서 중대한 시험을 진행했다고 발표한 지 5일 만이었다. 이에 따라 북한이 연말에 ICBM 시험발사 등에 나서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종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