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07921 0522019121656907921 05 0506001 6.0.26-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76425360000 1576425656000

[EPL] 손흥민, 평점 6.7... 토트넘은 '로빈훗팀' 울버햄튼에 2대1승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4경기 연속 선발 출격한 손흥민이 공격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했다.

토트넘은 15일(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튼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7라운드 울버햄튼과의 원정전을 2대1로 승리했다.리그 5경기에서 4승을 챙긴 무리뉴의 토트넘은 리그5위(승점26)로 뛰어올랐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울버핸튼전서 4경기 연속 선발 출격한 손흥민. [사진= 로이터 뉴스핌] 2019.12.16 fineview@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동점골을 터트린 울버햄튼의 아다마 트라우에. [사진= 로이터 뉴스핌] 2019.12.16 fineview@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시즌 상위팀 킬러로서의 면모를 과시(?) '로빈훗 팀'이라는 별칭을 지닌 울버햄튼은 아다마 트라우에를 축으로 한 저돌적인 공격을 보였다. 강한 압박을 통해 토트넘을 괴롭힌 끝에 후반전 골을 넣었지만 추가시간 다시 실점했다.

토트넘으로서는 중원에서의 패배가 무승부로 이어질뻔했다. 볼배급을 담당하는 다이어와 시소코가 막혔다. 후반 막판 44분 무리뉴 감독은 승부수를 던졌다. 이 상황을 타개하고자 에릭센을 투입, 승리를 만들었다. 결승골의 주인공은 수비수 베르통언이었다.

지난 8일 번리전서 '원더골'을 터트린 손흥민(27)은 무리뉴 부임후 4경기 연속 선발 출격했다. 올 시즌 EPL과 UEFA 챔피언스리그(UCL)을 통틀어 10골9도움을 기록한 손흥민은 델리 알리, 루카스 모우라와 함께 왼쪽 날개로 출격했다.

손흥민은 시즌 10호골 당시 70~80m에 달하는 거리를 12초에 주파, 깜짝골을 터트렸지만 이날 공격포인트를 기록하지는 못했다. 울버햄튼은 이른 시간 골을 허용했지만 '겁없는 축구'를 했다. 반면 토트넘은 세컨볼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했고 손흥민에 배달되는 볼도 많이 없었다.

토트넘의 골은 빠른 시간에 나왔다. 손흥민의 슈팅이 상대 골키퍼에 막힌 1분후 선제골을 넣었다. 전반8분 에릭 다이어의 어시스츠를 박은 모우라는 박스 왼쪽에서 수비수 3명을 제친 후 강력한 슈팅으로 골을 넣었다.

전반중반이후 울버햄튼의 '압박 축구'에 고전한 토트넘은 전반36분 다이어가 슈팅했으나 왼쪽 골대를 맞고 나왔다.

후반전에도 상대의 저돌적인 공격에 고전한 토트넘은 후반15분 델리 알리의 슈팅을 했지만 여의치 않았다. 이후 손흥민의 돌파때 주앙 무티뉴가 파울을 범했다. 지난 경기의 깜짝 돌파를 의식한 플레이였다. 하지만 주심은 그에게 옐로카드를 주었다.

울버햄튼은 아다마 트라우에의 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후반22분 트라우에는 강력한 오른발 슛으로 토트넘의 오른쪽 골망을 뚫었다.

후반25분 손흥민은 이타적인 플레이를 했다. 적진을 쇄도한 역습 상황서 슛 기회가 있었음에도 해리 케인에게 볼을 건넸다. 하지만 골로 이어지지는 못했다.

이후 양팀은 옐로카드가 속출하는 상황에서 추가골을 노렸디. 이후 무리뉴의 승부수가 먹혔다. 에릭센 투입 후 간신히 얻어낸 코너킥 상황에서 '슈퍼맨' 베르통언이 팀을 구했다. 추가시간 1분이었다. 무리뉴는 경기가 뒤집히자 손흥민을 수비수 포이스와 교체했다.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6.7을 부여했다. 선제골을 넣은 모우라가 토트넘 최고평점 8.2점, 결승골을 작성한 베르통언이 8.0점을 받았다. 케인은 7.6점, 델리 알리는 7.1점, 포백은 7점대, 가자니가 골키퍼는 7.0점이었다.

무리뉴 감독(54)은 사제 대결에서도 웃었다. 울버햄튼 산투 감독(45)이 FC 포르투 시절 골키퍼를 했을 당시 무리뉴는 FC 포르투 감독이었다. 둘 다 포르투갈 출신 감독이다. 토트넘은 이전 포체티노가 영입한 로셀소, 라멜라 등 아르헨티나 선수들이 2~3명 포진해 있고 울버햄튼은 포르투갈 출신 선수가 4명인 이색 대결이기도 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무리뉴 토트넘 감독. [사진= 로이터 뉴스핌] 2019.12.16 fineview@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산투 울버햄튼 감독. [사진= 로이터 뉴스핌] 2019.12.16 fineview@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