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07913 0972019121656907913 05 0506003 6.0.22-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6425529000 1576425605000

'베르통언 극적 결승골' 토트넘, 울버햄튼에 2-1 진땀승(종합)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토트넘 홋스퍼 선수단 / 사진=Gettyimages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얀 베르통언의 극적인 헤더 골에 힘입어 가까스로 승점 3점을 획득했다.

토트넘은 15일 오후 11시(한국시각) 영국 울버햄튼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울버햄튼 원더러스와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17라운드 원정경기에서 2-1로 이겼다.

토트넘은 7승5무5패(승점 26)로 5위로 올라섰다. 울버햄튼은 5승9무2패(승점 24)

토트넘의 최전방에는 해리 케인이 나섰다. 2선에는 손흥민, 델리 알리, 루카스 모우라가 맡았다. 중원은 에릭 다이어와 무사 시소코가 배치됐다. 포백은 얀 베르통언, 토비 알더베이럴트, 다빈손 산체스, 세르주 오리에를 내세웠다. 골문은 파울로 가차니가가 지켰다.

손흥민은 전반 초반 모우라에게 날카로운 패스를 건넸다. 모우라의 슈팅이 수비수 몸에 맞고 나오면서 득점에는 실패했다. 이어 전반 7분에는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상대 골키퍼 간담을 하게 했다. 결국 계속해서 골문을 두드리던 토트넘은 선제골을 터뜨렸다. 전반 8분 후이 파트리시우 골키퍼가 막고 상대 수비가 걷어낸 공이 모우라에게 향했다. 모우라가 페널티 박스 우측 부근에서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하지만 리드를 잡은 토트넘은 울버햄튼의 공세에 밀렸다. 디오고 조타, 라울 히메네스를 중심으로 파상공세를 펼쳤다.

토트넘은 전반 36분 다이어와 알리의 2대1 패스에 이어 다이어가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강대를 강타하며 추가골을 터뜨리지 못했다. 결국 토트넘이 1-0으로 앞선 채 전반전이 마무리됐다.

후반전에도 경기 양상은 비슷했다. 울버햄튼이 토트넘을 몰아붙이는 형식으로 공세를 이어갔다. 결국 토트넘은 후반 22분 아다마 트라오레의 오른발 중거리 슈팅으로 동점골을 허용했다.

이후 양 팀은 거친 플레이로 맞대응하며 총 8장의 옐로 카드가 나왔다.

다급해진 토트넘은 후반 44분 모우라를 빼고 크리스티안 에릭센을 투입하면서 총력전을 펼쳤다. 후반 추가시간 코너킥 상황에서 베르통언의 극적인 헤더 골로 리드를 잡은 토트넘은 알리와 손흥민을 대신해 해리 윙스크와 후안 포이스를 투입해 수비를 강화했다. 남은 시간 리드를 잘 지켜낸 토트넘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