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07822 0292019121656907822 06 0602001 6.0.22-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76422660000 1576443940000 related

'구해줘홈즈' 기러기 가족 합가 위한 인천x김포 매물 찾기 도전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전미용 기자] 기러기 가족의 합가를 위해 매물을 찾아나섰다.

15일 방송된 MBC예능 '구해줘홈즈'에서는 기러기 가족을 위해 복팀과 덕팀이 인천x김포 매물을 찾아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직장 때문에 4년간 기러기 생활을 한 의뢰인 가족이 등장했다. 딸은 아버지와 따로 사는데 이제 같이 사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아버지는 현재 김포공항 근처에서 직장생활을 있다. 가족들이 살고 있는 용인에서 출퇴근을 할 경우 왕복 5시간이 소요돼 직장 근처에서 혼자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

딸은 아빠의 직장과 가까운 경기도 김포와 인천광역시 일대에서 집을 찾고 있으며, 아빠의 직장까지 차로 30분 이내의 매물을 희망했다. 덧붙여 밤에 출근하고 낮에 잠을 자야 하는 아빠를 위해 조용한 동네를 원했으며 최소 방 3개에 오랜만에 모여 사는 가족들을 위한 공용 공간도 바랐다. 예산은 전세가 2억 3천만 원까지 가능하고 밝혔다.

이에 복팀에서는 김가연과 장동민은 인천시 작전동으로 향했다. 두 사람은 작전동 '출퇴근 15분 작전 집'을 선보였다. 박나래는 "올해 첫 준공한 집이다"라고 말하며 목소리에 힘을 줬다. 현관을 열고 들어가자마자 김가연은 "굉장히 깔끔하다"고 말했다.

이어 차분한 핑크톤과 골드의 주방을 보며 복팀은 "고급지다"라며 탄성을 질렀다. 넓은 화장실과 깔끔한 화장실에 장동민은 만족했다. 하지만 김가연은 "우리 신랑이 1시간씩 샤워를 한다. 그러면 여기 물이 차 오를 거다"라며 조금 아쉬워했다.

이어 두 사람은 화장실 옆의 안방을 열고 들어갔고 유리방과 건식 세면대와 화장대가 눈길을 끌었다. 이에 장동민은 "호텔식이다"라고 말했고 유리방은 열자 화장실이 나타났다. 김가연은 "저건 화장실이 아니다. 저건 가습기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장동민은 "딸이 유학을 간다. 조금 작은 느낌이 있지만 아담하고 직장 거리가 15분이다. "라고 말했다. 이에 김가연은 "수납이 조금 부족해서 아쉽다"고 대답했다. '출퇴근 15분 작전 집'은 전세가 2억 3천만원이었다.

OSEN

이어 두 사람은 김포 마산동으로 향했다. 김가연은 "이곳은 김포의 신도시다. 파릇파릇한 곳이다 공원 조성도 잘 되어 있다"고 밝혔다. 이어 매물 2호 '빌라 델루나'를 소개했다.널찍한 거실과 유럼풍 느낌의 인테리어가 눈길을 사로잡았다.

김가연은 "집주인이 호텔 델루나를 보고 감명 받아서 만든 거다"라고 밝혔다. 넓은 거실만큼이나 창도 컸다. 이어 보조 조방도 갖춰져 있었다. 이어 주방 맞은편에 위치한 미닫이문을 열고 들어가면 넓은 방이 펼쳐졌다. 공간을 활용한 장점은 있었지만 미닫이문이라 문을 잠글 수 없는 단점이 있었다. '빌라 델루나'의 가격은 2억 3천만원이었다.

OSEN

이어 덕팀에서는 방송인 박지윤과 노홍철이 김포시 대곶면의 '홈런주택'으로 향했다. 박지윤은 출퇴근 시간이 삶의 질을 결정한다고 말했고 노홍철은 "아버지 직장에서 35분 정도 걸린다"고 대답했다. 이곳은 산으로 둘러싸인 자연 친화적 동네였다.

두 사람은 전원주택이라며 매물을 소개했다. 널찍한 마당과 돌잔디가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어 두 사람은 집 안으로 들어갔고 높은 천장과 화목 벽난로, 넓은 거실을 보며 "와!"라며 감탄했다. 이어 개방 폴딩 도어로 문을 열고 닫을 수 있어 방을 더 넓게 활용할 수 있었다. 이에 복팀인 양세형은 "놀람의 연속이다. 좋긴 좋다"라고 말했고 박나래는 "말을 아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화이트와 그레이 톤의 주방으로 향했다. 박지윤은 주방에 해가 잘 들어오는 게 좋다며 해가 잘 들어오는 주방에 만족해했다. 이어 2층으로 향했다. 편백나무로 꾸며진 수납장과 침대, 통창과 스킵 플로어 구조로 공간 활용을 이용한 초록 베란다가 두 사람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홈런주택'은 전세가 2억 3천만원이었다.

OSEN

이어 박지윤은 김포의 강남이다라며 운양동의 매물을 준비했다고 밝히며 '스무 살 동안 아파트'로 향했다. 박지윤은 이곳은 매물이 잘 나오지 않는 게 단점이다." 라고 말했고 이어 "지금 가는 집에 2000년도에 만든 집이지만 무려 49평이다"라며 자랑했다.

이에 복팀은 너무 오래된 거 아니냐며 걱정했지만 리모델링으로 깔끔하고 세련됐다. 박지윤은 사방이 발코니라며 쭉 이어진 넉넉한 발코니를 선보였다. 이어 두 사람은 널찍한 안방에 들어섰고 큰 방 안에 따로 자투리 공간을 활용한 수납장과 드레스룸,욕실에 감탄했다.

방 4개, 화장실 2개, 발코니 5개, 아버지 직장까지 30분인 '동안 아파트'는 전세가 2억 3천만원이었고 두 사람은 만족했다. /jmiyong@osen.co.kr

[사진] 구해줘 홈즈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