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07818 0022019121656907818 04 0401001 6.0.21-HOTFIX 2 중앙일보 0 true true true false 1576422602000 1576446172000

필리핀 규모 6.8 강진, 호텔 수영장 파도치게 만들었다

글자크기

[서소문사진관]

15일(이하 현지시간) 필리핀 남부 민다나오섬에서 또 다시 규모 6.8 지진이 발생했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지진은 이날 오후 1시11분쯤 민다나오섬 다바오시 남서쪽 61km 지점에서 발생했다. 진원 깊이는 28.2㎞로 측정됐다. USGS는 처음 지진의 규모를 6.9로 발표했다가 이후 6.8로 조정했다.

중앙일보

제너럴 산토스 시의 한 호텔 풀장이 15일(현지시간) 규모 6.8의 강진으로 인해 파도치고 있다. [사진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SNS에는 지진으로 무너진 건물과 대피하는 시민들의 사진과 동영상이 연이어 올라왔다. 심지어 한 호텔 수영장에서는 지진의 여파로 파도가 치는 일까지 발생했다. 또 공사 중인 건물의 철근이 흔들려 휘청거리는 모습도 포착됐다.

중앙일보

필리핀 파다다 시의 한 쇼핑몰이 15일(현지시간) 강진으로 무너져 구급대원들이 구조활동을 벌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미국 지질조사국(US Geological Survey)이 제공한 유인 강도 지도는 필리핀 다바오 남서쪽 61km 지점에서 28km 깊이에 발생한 규모 6.8의 강진 위치를 보여준다. [사진 USG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하와이에 있는 태평양쓰나미경보센터(PTWC)는 지진으로 인한 쓰나미 발생 위험은 없다고 밝혔다. CNN에 따르면 진앙과 가까운 마타나오 마을에서 6살 어린이를 포함해 최소 3명이 숨진 것으로 집계됐다. 또 인근 막사이사이 마을에서는 주민 14명이 다쳤다. 이 밖에도 민다나오섬 곳곳에서 도로와 건물이 파손되거나 전기 공급이 끊겼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본진 이후 규모 4 이상의 여진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중앙일보

필리핀 남부 파다다 시에서 15일(현지시가) 주민들이 지진으로 붕괴된 건물에 깔린 시민들을 구조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필리핀 강진으로 15일(현지시간) 파다다 시의 건물이 붕괴되면서 인근에 주차돼 있던 차량을 덮쳤다.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다나오섬에서는 지난 10월 말부터 11월 초까지 규모 6 이상 강진이 3차례 연이어 발생, 최소 21명이 숨지고 400명 이상이 다쳤다. 외교부는 15일(현지시간) 필리핀 민다나오섬 강진으로 한국인의 인명·재산 피해가 접수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김성룡 기자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