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07779 0022019121656907779 03 0301001 6.0.22-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6422245000 1576446133000 related

김상조 “정도경영 길 밝혀주신 분”…허창수·이홍구·이재용 등 조문 잇따라

글자크기
14일 별세한 구자경 LG 명예회장의 장례는 고인과 유족의 뜻에 따라 서울의 한 대형병원에서 비공개 가족장으로 간소하게 치러지고 있다. 장례는 4일장, 발인은 17일 오전이다. 고인의 유해는 아들 구본무 회장처럼 화장 후 안치될 예정이다. LG는 이날 “유족들이 온전히 고인을 추모할 수 있도록 별도의 조문과 조화를 정중히 사양한다”고 밝혔다. 빈소 앞에는 ‘차분하게 고인을 애도하려는 유족의 뜻에 따라 조문과 조화를 정중히 사양한다’는 흰색 가림막이 보였다. 외부 조화는 일절 보이지 않았다.

중앙일보

허창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빈소에서도 사돈 간인 LG와 GS의 인화는 여전했다. 장례 이틀째인 15일 고인과 LG를 함께 경영했던 허창수 GS 초대 회장이 빈소를 찾았다. 하루 전엔 허태수 GS 신임 회장이 조문했다.

유족들이 빈소 위치와 발인 날짜를 외부에 공개하지 않았지만 정·재계 인사의 조문은 이어졌다. 장례 이틀째인 15일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빈소를 찾아 유족을 위로했다. 김 실장은 빈소를 나서며 취재진에게 “고인은 한국의 화학 산업과 전자 산업에 기틀을 다졌고, 정도경영과 인화 상생의 기업문화로 우리 기업들이 나아가야 할 길을 밝혀주셨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이재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정용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정몽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박용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이홍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용 삼성 부회장도 빈소를 찾아 고인의 차남인 구본능 희성 회장과 구 명예회장의 장손인 구광모 ㈜LG 대표 등 유족을 위로했다. 범삼성가인 이명희 신세계 회장과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도 조문했다.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과 그의 장남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은 이홍구 전 국무총리와 함께 빈소를 찾았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등도 조문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