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07420 0242019121556907420 05 0506001 6.0.2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76418028000 1576418035000

벤투 감독 "내가 있는 한 축구 스타일 바꿀 일 없을 것"

글자크기
이데일리

15일 오후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동아시안컵 한국과 중국의 경기. 전반전 한국 파울루 벤투 감독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에서 2연승을 거두고 대회 3연패에 다가선 한국 축구대표팀 파울루 벤투 감독이 자신의 축구 철학을 끝까지 지키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벤투 감독은 15일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중국과의 대회 남자부 2차전에서 1-0으로 승리한 뒤 “대표팀에게 가장 중요한 건 승점 3점을 추가해 대회 우승에 한 걸음 다가섰다는 것이다”며 “이제 마지막 경기에서 우승을 목표로 싸울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벤투 감독은 “선수들이 경기 내내 지배했다고 생각한다. 좋은 경기를 했다”면서 “선수들의 활약, 태도, 투지 등이 상당히 좋았다”고 칭찬했다. 답답한 경기력이 이어진다는 비판에 대해선 “내 임무는 팀을 조직적으로 잘 운영하는 것”이라며 “효율성을 높이는 등 개선할 부분은 개선해야 하지만 내 있는 동안은 수비적으로 팀을 운영하면서 역습을 노린다든지 하는 식으로 스타일을 바꾸지는 않을 것”이라고 분명히 말했다.

다음은 벤투 감독과 일문일답.

-중국전 승리의 의미는.

△특별한 건 없다. 대표팀에게 가장 중요한 건 승점 3점을 추가해 대회 우승에 한 걸음 다가섰다는 것이다. 이제 마지막 경기에서 우승을 목표로 싸울 수 있게 됐다. 오늘 경기 내내 상당히 좋은 활약을 보여줬다. 경기를 지배하면서 공을 컨트롤할 수 있었다. 경기 초반에 득점을 많이 해서 승부를 일찍 결정지을 수도 있었다. 이기고자 하는 선수들의 투지와 자세에 만족한다.

-한국은 오늘 경기에서 많은 득점 기회에 비해 골 결정력이 부족했는데 어떻게 생각하나.

△골 결정력이 부족했던 건 사실이다. 오늘 경기 뿐만 아니라, 전반적으로 우리가 플레이하는 방식, 즉 점유율을 높여서 득점 기회를 만들어내는 건 좋았지만, 골을 많이 넣지 못하고 있다. 그러나 우리의 플레이 방식에 믿음을 갖고 우리 스타일대로 경기를 계속해야 할 것이다.

- 다음 경기인 일본전 준비 계획은.

△매우 강한 팀이랑 맞붙게 됐다. 일본 감독은 자신의 선수들을 일일이 잘 파악하고 있다. 일본은 기술적으로 뛰어난 팀이고, 적극적으로 수비하는 팀이다. 이번 대회에서 우리가 우승하기 위해선 일본과 비겨서도 안되고 이겨야 하는데, 지금으로선 일본이 유리한 상황이지만 최선을 다하겠다. 일본은 이번 대회에서 유리한 대진을 받았다. 대회 일정상 경기 사이에 96시간 휴식할 시간이 있었지만, 우리는 5일 쉬고 나온 중국에 맞서 4일 밖에 쉬지 못했다. 시즌이 끝나고 선수들이 많은 경기를 뛰었기 때문에 휴식 시간이 많을 수록 유리하기 마련이다. 변명하자는 건 아니지만, 우리가 불리한 조건을 넘어서서 승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우리가 우승하기 위해선 이기는 수 밖에 없다.

-오늘 경기는 졸전에 가까웠다. 점유율을 강조하다 보니 효율성이 떨어진 건 아닌지.

△사람들의 기대나 여론에 대해서는 내가 어떻게 할 수 없는 부분이다. 내 역할은 팀을 효율적으로 조직하는 것이다. 감독으로 부임하면서 앞으로 우리의 플레이 방식에 대해 이야기한 적이 있다. 중요한 건 다른 것은 포기하더라도 우리의 플레이 방식과 철학은 끝까지 고수하겠다는 것이다. 내 생각에 지금까지 결과가 나쁘지는 않았다. 하지만 우리의 플레이 방식을 개선하고 더 많은 해결책을 만들어내기 위해 창의적인 선수가 더 필요할 것이다. 예를 들어 뒤로 물러서서 수비에 치중하면서 일부 선수들만 역습을 노리는 스타일은 내가 원하는 방식이 아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