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07244 0042019121556907244 01 0101001 6.0.22-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76414287000 1576416733000 related

靑, '유재수 비리 확인' 검찰 발표 반박..."대화방 존재 안 해"

글자크기

청와대는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기소된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비리를 청와대가 사전에 확인했거나 확인이 가능했다고 주장한 검찰의 발표를 정면으로 반박했습니다.

또 김경수 경남지사와 유 전 부시장을 포함해 청와대 관계자들이 텔레그램 대화방을 통해 금융위 고위급 인사를 논의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서도 그런 대화방은 존재하지 않는다며 사실이 아니라고 거듭 부인했습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오늘 서면 브리핑을 통해 검찰이 지난 13일 유 전 부시장을 기소하면서 청와대의 직무 유기를 시사한 것에 대해 검찰의 발표는 최종 수사 결과가 아니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유 전 시장이 감찰 조사에 동의하지 않는 상황에서 청와대 판단은 인사 조치가 필요하다는 것이었다며 수사 의뢰와 인사 조치 결정 권한은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청와대 측의 이 같은 공개 반박은 검찰이 의도적으로 모호한 설명을 통해 청와대 책임론을 키우고 있다는 불만을 나타낸 것으로 풀이됩니다.

윤 수석은 또 유재수, 윤건영, 김경수, 천경득 등 4명이 텔레그램 단체 대화방에서 인사 관련 논의를 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그런 대화방은 존재하지 않는다며 청와대가 확인하고 파악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이른바 김기현 전 울산시장 비위 하명 수사 의혹에 대해서도 울산 출장 뒤 작성한 보고서를 공개했는데도 당시 두 행정관이 김기현 첩보를 수집했다고 보도하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김영수 [yskim24@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지금 YTN뉴스레터 구독하면 백화점 상품권을 드려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