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07215 1072019121556907215 05 0506001 6.0.27-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47077165 false true false false 1576415340000 1576418326000

[스포츠타임] '점유율 버리지 않는다'…벤투 "철학과 스타일 유지"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부산, 김도곤 기자/이강유 영상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의 기존의 점유율 축구를 끝까지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15일 부산아시아드경기장에서 열린 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2019 중국과 경기에서 1-0으로 이겼다.

한국은 2전 전승으로 마지막 일본전을 앞두고 있다. 일본 역시 2전 전승 승점 6점으로 한일전 승리 팀이 동아시안컵 우승을 차지한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벤투 감독은 "승점 3점을 추가해 우승에 대한 희망을 안고 마지막 경기를 치를 수 잇게 됐다. 중국전만 놓고 보면 선수들 모두 잘했다. 경기를 지배했고 완벽하게 컨트롤 했다고 생각한다. 전반적인 활약이나 태도, 투지가 상당히 잘 나왔다"고 평가했다.

이날 한국은 많은 기회를 만들었지만 딱 1골밖에 넣지 못했다. 이에 대해 벤투 감독은 "지적한 부분은 팩트다. 최근 몇 경기가 아니라 부임 후 쭉 득점 문제가 나왔다. 사실이다. 기회를 만든 것에 비해 득점이 없는 경기가 있었다. 그 부분은 우리가 노력하고, 우리 스타일에 대한 믿음을 갖고, 동시에 문전에서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벤투표 점유율 축구가 답답하다는 의견에 대해서는 "내가 여론이나 언론을 통제할 수 있는 사람은 아니다. 모두 의사 표현의 자유가 있다"며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 부임 첫 미팅 때 어떤 플레이를 할 것이고 어떤 축구를 할 것인지 미팅을 했다. 협회에서도 공감대를 형성했다. 우리의 철학과 플레이 스타일을 바꾸진 않을 것이다. 예를 들어 앞에 빠른 선수 3~4명을 두고 수비적으로 역습을 추구하는 축구를 한다거나 하는 일은 없을 것이다.그 전술도 축구 전술이고 존중하지만 이같은 변화는 없을 것이다"고 단언했다.

동아시안컵 마지막 경기는 일본전이다. 한국과 일본 모두 승점 6점이지만 일본이 골득실, 다득점에서 앞선다. 한국은 이겨야 우승이 가능하다.

벤투 감독은 "일본은 좋은 팀이다. 특히 일본 감독이 성인 대표팀, 올림픽 대표를 겸임해 선수들을 모두 잘 알고 있다. 기술도 좋고 수비할 때도 적극적이다. 어려운 경기가 예상된다. 또 일본은 비겨도 우승을 한다. 하지만 우리도 지지 않고 치열하게 경기하겠다. 일본이 가진 장점을 충분히 봉쇄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일정상 하루 덜 쉬는 약점이 있지만 조직력, 투혼으로 승리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스포티비뉴스=부산, 김도곤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