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06713 0012019121556906713 05 0506001 6.0.22-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6410603000 1576410847000

‘선발 전원 교체’ 모험으로 콜린 벨 첫 ‘승전벨’

글자크기

동아시안컵 여자축구 대만전

강채림 멀티골·정설빈 쐐기골

추효주·전하늘 A매치 데뷔 등 벤치멤버 기용 용병술 적중



경향신문

한국 여자축구대표팀 사령탑 콜린 벨 감독(왼쪽)이 15일 부산 아시아드 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동아시안컵 대만과의 2차전에서 선제골을 넣은 강채림과 하이파이브하며 좋아하고 있다. 부산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여자축구가 승리의 벨을 눌렀다. 선발 전원을 바꾸는 모험이 제대로 통했다.

콜린 벨 감독(58)이 이끄는 한국 여자축구대표팀은 15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2차전에서 강채림(현대제철)의 멀티골과 정설빈(현대제철)의 쐐기골을 묶어 대만을 3-0으로 누르고 대회 첫 승리를 따냈다.

이로써 한국은 1승1무를 기록해 전날 중국(3위·1승1패)을 3-0으로 완파한 일본(2승)에 이은 2위로 올라섰다.

데뷔전에서 막강 중국과 0-0으로 맞서면서 자신감을 얻은 벨 감독은 한 수 아래인 대만을 상대로 한발 더 나아갔다. 벤치에 앉아 있던 선수들을 무대로 끌어올리면서 선발 전원을 교체했다. 2000년생으로 대표팀의 유일한 10대인 수비수 추효주(울산과학대)와 골키퍼 전하늘(수원도시공사)은 대만전이 A매치 데뷔전이었을 정도로 벨 감독의 용병술은 과감했다.

새 감독이 부임하면 기회의 장이 열리는 게 보통이지만 이처럼 파격적으로 선수 기용에 변화를 주는 경우는 흔치 않다. “난 경험 있는 선수와 어린 선수들의 균형을 맞추고 싶다. 실력만 된다면 문은 열려 있다”고 강조했던 벨 감독의 의지가 실전에서 잘 드러났다.

선수들도 적극적인 몸짓과 움직임으로 벨 감독에게 데뷔승을 선물하며 화답했다. 공격과 수비의 밸런스를 잘 유지하면서 호쾌한 중거리슛과 날카로운 측면의 패턴 플레이, 침투 패스로 대만의 골문을 열었다.

지난 4월 아이슬란드와의 평가전에서 A매치에 데뷔한 차세대 골잡이 강채림이 선봉장이었다. 강채림은 전반 29분 팀 동료 전은하(한국수력원자력)의 중거리슛이 골키퍼 선방에 막혀 흘러나온 것을 침착하게 밀어 넣었다. 자신의 A매치 첫 골인 데다 벨 감독에게 부임 첫 승리를 안기는 결승골이어서 의미를 더했다.

강채림은 후반 25분에도 페널티지역 오른쪽 측면을 파고든 뒤 감각적인 오른발 슛으로 골키퍼 다리 사이를 꿰뚫는 추가골도 만들어냈다.

기세가 오른 한국은 또 다른 골잡이 정설빈까지 득점에 가세했다. 정설빈은 후반 44분 코너킥 상황에서 이소담(현대제철)이 올린 공을 수비 뒤편에서 달려들면서 헤딩으로 골문을 갈랐다.

한국은 17일 구덕운동장으로 무대를 옮겨 2005년 이후 첫 우승을 걸고 한·일전을 치른다.

한국은 전력상 열세지만 기존의 주축 선수들이 대만전에서 휴식을 취하고, 벤치 멤버들은 경험과 자신감을 쌓았다는 점에서 기대를 모은다. 한국은 동아시안컵으로 한정한 일본과의 상대 전적에서 2승1무3패를 기록하고 있다.

부산 | 황민국 기자 stylelomo@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