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06574 0362019121556906574 01 0108001 6.0.22-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6409400000 1576409537000 related

北 매체, 文 대통령 외교행보에 “외세의존 어리석어” 비난

글자크기
한국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청와대에서 3ㆍ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 위원들과 오찬을 갖기에 앞서 영상물을 보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이 대외매체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최근 외교 행보를 에둘러 비난했다.

북한 대외용 라디오방송인 평양방송은 15일 ‘외세의존으로는 그 어떤 문제도 해결할 수 없다’ 제하 기사에서 “남조선(한)의 현 당국은 당장 존망의 위기에라도 처할 것 같은 위구심에 사로잡혀 외세에 조선(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를 구걸하는 멍텅구리 짓만 일삼고 있다”며 “남조선의 현 당국자는 남조선을 방문한 어느 한 나라의 외교부장을 만났다”고 비난했다. 문 대통령은 이달 5일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접견했다. 방송은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 중국 정부의 긍정적 역할과 기여에 대해 감사드린다” 등의 문 대통령 발언을 ‘구걸’이라고 폄하했다.

방송은 또 문 대통령이 같은 달 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과 관련해 30분간 통화한 것을 두고도 “조선반도 정세와 북 비핵화를 위한 한미 공조 방안에 대해 쑥덕공론을 벌였다”고 비하했다. 이어 지난달 열린 한ㆍ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비롯, 올 1월부터 문 대통령의 각종 대북 외교 활동을 언급하면서 “남조선 당국이 외세에 빌붙어 관계개선과 평화를 구걸하기 위해 동분서주하며 열을 올렸지만 실제로 북남관계와 조선반도의 정세가 완화된 것이 아니라 더욱 악화했다”며 “외세의존으로는 그 어떤 문제도 해결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방송은 재차 “외세에 의존하면서 그 무엇을 풀어보려는 것이야말로 어리석은 짓”이라며 “그로 해서 차례질 것은 수치와 굴욕의 올가미를 더 깊숙이 쓰게 되는 것밖에 없다는 것을 똑바로 알고 분별 있게 처신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을 직접 지목하진 않고 ‘당국’ 혹은 ‘당국자’로만 거명해 수위를 조절하긴 했지만, 북미 비핵화 협상이 성사될 가능성이 낮아지자 화살을 문 대통령에게 돌린 것으로 보인다.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