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06501 0512019121556906501 06 0602001 6.0.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6409010000 1576409015000 related

'사풀인풀' 김재영, 설인아 향한 마음 혼란 "네가 싫어졌다고"

글자크기
뉴스1

/화면캡처=KBS '사풀인풀'©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승진 기자 = 김재영이 설인아에게 마음에 없는 이별을 통보했다.

1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극본 배유미/연출 한준서)에서는 구준휘(김재영 분)이 김청아(설인아 분)에게 이별을 통보하는 내용이 그려졌다.

구준휘는 "김청아, 나한테서 떨어져. 네가 싫어졌다고"라고 말했다. 이에 취객의 토사물이 묻은 옷 때문인줄 안 김청아는 당황하며 "내가 더러워서 그런거냐. 나도 예쁠 때가 많은데.."라고 말했다.

마음에 없던 이별을 통보했던 구준휘는 다시 김청아를 끌어 안으며 "이런 내가 너무 싫다. 난 너 안 좋아할 거야. 김청아 너를 좋아할 수가 없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청아는 "알겠다. 지금처럼 나만 좋아하면 되죠? 나는 구준휘씨를 안 좋아할 수가 없다"고 말해 구준휘의 마음을 복잡하게 만들었다.

마주 앉은 두 사람. 김청아는 3월7일이 생일이라는 구준휘에게 "우리 아빠랑 생일이 같다. 절대 안 잊겠다"면서 " 참고로 내 생일은 더 외우기 쉽게 크리스마스다. 남자친구랑 크리스마스 같이 보내는 거 처음인데 뭐할까요 우리?"라고 말하며 설렜다.

이 같은 김청아의 모습에 구준휘는 혼란스러워했고 김설아(조윤희 분)가 했던 말이 떠올랐다. 김청아의 마음이 더 깊어지기 전에 헤어져 달라는 것.

구준휘는 김청아에게 "하고 싶은거 다 하라"고 말했다. 김청아는 기뻐하며 무전기 호출을 받고 자리를 떴다. 남은 구준휘는 김청아의 뒷모습을 보며 생각에 잠겼다.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