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06372 0412019121556906372 01 0103001 6.0.22-RELEASE 41 뉴스웨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6407575000 1576407608000 related

정의당, 與에 “개혁 알박기 표현은 본말전도…중진 구하기 없다”

글자크기
뉴스웨이

사진=연합뉴스.


[뉴스웨이 이어진 기자]

정의당이 15일 더불어민주당이 이른바 '4+1' 협의체 차원의 선거법 조정을 중단하고 협상을 원점으로 되돌리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 "개혁의 본질에 더더욱 집중해주기를 바란다"고 주문했다.

1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종대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민주당 비공개 최고위원회의 직후 별도 논평을 통해 "홍익표 수석대변인의 논평이 그 당의 최고위원회의 입장이라면 매우 심각하다"고 지적한 뒤 "정의당은 선거제 개혁의 본질을 수호하기 위해 민주당의 거듭되는 개혁 후퇴에 이견을 제기한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특히 "이를 '개혁 알박기'라고 표현하는 것은 본말을 전도한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비판하고 "게다가 홍 대변인은 이를 몇몇 중진을 살리기 위한 목적이라고 주장하지만, 정의당에는 선거법 개정으로 보호해야 할 중진이 없다"고 맞받았다.

김 대변인은 "중진을 살린다는 게 어느 당을 말하는지 몰라도 심히 유감"이라며 "개혁을 주도적으로 책임져야 할 민주당에서 개혁 정신을 제대로 살리고 함께 개혁의 험난한 장도를 걸어온 파트너들과 성실하게 마지막 협상을 다해 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켜야 할 기득권이 없는 정의당은 개혁의 불씨를 살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이를 두고 민주당에 대한 신뢰와 존중을 저버리는 것이라고 단정하지 말고 개혁의 본질에 더더욱 집중해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김 대변인은 또 "우리가 현역의원을 보호하기 위해 선거법 개정에 협조하지 않는다는 것은 사실관계도 안 맞고 대표성과 비례성이라는 개혁 취지에도 미흡하다"면서 "더 이상 협상은 없고 단일안이 없다는 것은 우리로선 당혹스럽다. 민주당이 마지막 협상에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진 기자 lej@

저작권자(c)뉴스웨이(www.newsw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