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06337 0182019121556906337 05 0506002 6.0.2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6407263000 1576407369000

“골 넣겠다” 킥오프 13분 만에 약속 지킨 ‘중국 킬러’ 김민재 [한국 중국]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부산) 이상철 기자

김민재(23·베이징 궈안)이 중국전 골 약속을 지켰다.

김민재는 15일 오후 7시30분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중국과의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2차전에서 중앙 수비수로 선발 출전해 전반 13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한국-중국전을 하루 앞두고 가진 인터뷰에서 골 사냥을 약속했던 김민재다. 그는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이후로 소속팀이나 대표팀에서 골이 없어서 이번엔 골을 노려보겠다”라고 밝혔다.
매일경제

김민재(4번)는 15일 열린 2019 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대한민국-중국전에서 전반 13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사진(부산)=김영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민재의 골이 터지기까지 13분만 기다리면 됐다. 주세종(FC 서울)의 코너킥을 김민재가 높이 뛰어올라 머리로 받아 넣었다.

지난 1월 16일 중국과의 2019 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3차전(한국 2-0 승) 이후 11개월 만에 터진 개인 통산 3호 득점이다. 당시에도 코너킥에 이은 헤더 슈팅으로 골 맛을 봤다.

‘중국 킬러’다. 올해 초 베이징으로 이적해 뛰고 있는 김민재는 중국과 A매치에 두 차례 뛰어 모두 골을 넣었다.

rok1954@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