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05859 1092019121556905859 01 0101001 6.0.21-HOTFIX 109 KBS 37814762 false true true false 1576403476000 1576405337000 related

北매체, 文대통령 외교행보 비난…“외세의존 어리석어”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의 대외용 라디오인 평양방송이 남한 정부가 외세에 의존하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며 거세게 비난했습니다.

평양방송은 오늘(15일) '외세의존으로는 그 어떤 문제도 해결할 수 없다'는 제목의 보도에서 "남조선의 현 당국은 당장 존망의 위기에라도 처할 것 같은 위구심에 사로잡혀 외세에 조선반도 비핵화와 평화를 구걸하는 멍텅구리 짓만 일삼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문재인 대통령을 직접적으로 언급하는 대신 '당국' 혹은 '당국자'로만 호명해 수위를 조절했습니다.

평양방송은 "남조선의 현당국자는 남조선을 방문한 어느 한 나라의 외교부장을 만났다"며 지난 5일 문 대통령이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접견한 사실을 거론하고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 중국 정부의 긍정적 역할과 기여에 대해 감사드린다" 등의 발언을 한 것이 '구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지난 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에 관해 30분간 통화한 것을 두고도 "조선반도 정세와 북 비핵화를 위한 한미공조 방안에 대해 쑥덕공론을 벌였다"고 비하했습니다.

이어 지난달 개최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비롯해 문 대통령이 지난 1월부터 밟아온 각종 대북 외교 행보를 지목하고 이를 "남조선 당국의 비굴한 사대 매국적 행태"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남조선 당국이 외세에 빌붙어 관계개선과 평화를 구걸하기 위해 동분서주하며 열을 올렸지만 실제로 북남관계와 조선반도의 정세가 완화된 것이 아니라 더욱 악화했다"며 "외세의존으로는 그 어떤 문제도 해결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희정 기자 (hjhong@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