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05603 1082019121556905603 06 0602001 6.0.22-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6402109000 1576402114000 related

'런닝맨' AOA 완전체 등장…최종 꼴찌 지민, 이광수와 벌칙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런닝맨' AOA 지민이 이광수를 지목, 이색 생크림 벌칙을 받았다.

15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는 에이스 of 에이스 레이스가 펼쳐졌다.

이날 AOA 완전체가 출격한 가운데, 초록 팀(설현, 유나, 김종국, 송지효), 파랑 팀(이광수, 전소민, 지민, 하하), 빨강 팀(유재석, 지석진, 양세찬, 찬미, 혜정)이 꾸려졌다.

첫 번째 미션은 '트릭 or 트루 윷놀이'로, 거짓으로 말을 이동할 수 있고, 다른 팀이 속임수를 맞히는 게임이었다. 파랑 팀은 계속 다른 팀 상황을 맞히지 못해 식사권을 빼앗기자 내분이 일어났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소민은 "꼰대가 맞다. 여기서 오빠가 짱이라고 엄청 고집부린다"라고 제보했고, 이광수 역시 "여기서 자기가 김종국이다"라고 공감했다. 이어 자신들의 거짓말도 들켰다. 하하는 "나 이 게임 진짜 나 혼자 하고 싶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리액션을 전혀 하지 말자고 합의하고 윷을 던진 파랑팀은 윷이 나왔다. 하지만 모두가 믿지 않았고, 초록팀은 트릭이라고 이의를 제기했다. 한 번의 승리로 파랑팀은 다시 팀워크를 회복했고, 다음판까지 성공, 전세가 역전됐다.

위기에 처한 빨강 팀. 하지만 혜정은 '모'에 이어 '윷'이 나와 '윷짜'로 등극했다. 트릭을 외치고 싶은 충동을 잘 누르던 파랑 팀은 빨강팀의 선전에 폭주하기 시작했다. 맞히지 못한 파랑 팀은 식사권을 내주게 됐고, 'X'판을 높은 곳에 봉인했다. 하지만 초록 팀이 '도'로 천당을 갔다고 하자 다시 꺼내들어 마지막 식사권을 걸었다. 초록 팀은 참이었고, 파랑 팀은 마지막 식사권을 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파랑 팀은 지민이 던진 '모'로 기사회생했다. 다시 희망으로 가득 찬 파랑 팀. 하지만 이어진 판에서 빨강 팀에게 트릭이 걸렸고, 첫 번째 미션 우승은 빨강 팀이 차지했다. 대신 파랑 팀은 초록 팀의 트릭을 잡아내 2등을 차지했다.

두 번째 미션은 '사뿐사뿐 날 맞히러 와요'로, 팀에서 각각 한 명씩 대표 공격 주자를 정해 공격하는 게임이었다. 공격 주자를 제외한 전원은 열차 칸 안에서 도망 다니고, 동물 소리만 낼 수 있다고.

먼저 파랑 팀 대표로 출격한 이광수는 유재석, 양세찬을 잡아냈지만, 스태프를 공격해 2점이 감점됐다. 이광수는 "진짜 몰랐다"라고 사과했다. 빨강 팀 대표 양세찬도 2점 감점. 초록 팀 대표 유나는 같은 팀 설현, 김종국을 공격해 웃음을 자아냈다. 두 번째 미션은 초록 팀이 1등을 차지했다. 2등은 빨강 팀.

마지막 미션은 '심쿵한 서바이벌'로 숨겨진 무기를 찾아 대결하는 미션이었다. 최종 결과 벌칙 배지가 가장 많은 사람은 지민, 전소민이었다. 제비뽑기 결과 최종 꼴찌는 지민. 전소민, 하하는 무릎을 꿇었고, 전소민은 무릎을 꿇지 않은 이광수를 지목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