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05470 0022019121556905470 07 0701001 6.0.22-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6401392000 1576403901000

"이 영화는 불행포르노" 배우 윤지혜 폭로…KAFA "확인할것"

글자크기
중앙일보

배우 윤지혜가 불합리한 촬영 현장을 문제 삼은 저예산 영화 '호흡' 한 장면이다. [사진 영화사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신이 주연한 독립영화 ‘호흡’(19일 개봉, 감독 권만기) 촬영장이 불합리했다며 “이 영화는 불행포르노 그 자체”라 토로한 배우 윤지혜에 대해 이 영화를 제작한 한국영화아카데미(KAFA)측이 사실관계를 확인하겠다고 밝혔다. KAFA는 영화진흥위원회가 운영하는 영화 전문 종합교육기관이다.

‘호흡’은 권만기 감독의 KAFA 선정 졸업작품. 개봉을 닷새 앞둔 14일 윤지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올려 ‘호흡’ 촬영장이 안전 등 연기할 수 있는 최소한의 환경도 갖춰져 있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 글에서 윤지혜는 ‘호흡’의 제작비가 7000만원대였다며 “처음에는 초심자들에게 뭔가 느끼면서 열정적으로 작업할 수 있지 않을까 큰 착각도 했었다”고 했다.

그러나 촬영 중 “안전이 전혀 확보되지 않은 주행 중인 차에서 도로로 하차해야 했고 요란한 경적소리를 내며 저를 피해 가는 택시는 저를 미친년이라고 생각했을 것”이라며 “지하철에서 도둑촬영하다 쫓겨났을 때 학생영화라고 변명 후 정처 없이 여기저기 도망 다니며 이것 또한 재밌는 추억이 될 듯 머쓱하게 서로 눈치만 보며 멀뚱거리던 그들의 모습을 기억한다”고 했다.

또 “보석 같은 훌륭한 스텝도 있었지만 전체로는 전혀 방향성도 컨트롤도 없는 연기하기가 민망해지는 주인 없는 현장이었다”면서 “어떻게라도 하지 않으면 너무 마음이 힘드니 실없이 장난치며 웃었던 표정이 (뒤늦게) 영화 마케팅으로 사용됐다”며 “대체 누구 눈에 밝은 현장 분위기였나. 알량한 마케팅에 2차 농락도 당하기 싫다”고 했다.

KAFA측은 15일 본지와 통화한 이 영화 배급사 ‘영화사그램’을 통해 “개봉을 앞둔 시점에서 윤지혜 배우의 발언을 안타깝게 생각한다. 이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면서 “감독을 비롯해 주요 스태프에게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내일(16일) 공식입장을 내놓겠다”고 전했다.

‘호흡’은 아이를 납치했던 주인공 정주(윤지혜)와 납치됐던 그날 이후 인생이 무너져 내린 민구(김대건)가 12년 만에 재회하는 이야기다. 지난해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뉴커런츠상, KTH상 2관왕에 올랐으며, 제17회 피렌체 한국영화제 심사위원상:인디펜던트, 제3회 마카오 국제영화제 최우수 작품상을 받았다.

윤지혜는 1998년 ‘여고괴담’ 2등 귀신 역으로 스크린에 데뷔했고 이후 ‘군도: 민란의 시대’ ‘아수라’ 등 영화와 TV 드라마에서 활동했다.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