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02371 0562019121556902371 03 0302004 6.0.2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6389600000 1576389706000 related

보험사·당국 실손보험료 줄다리기… 인상률 한자릿수로 낮아지나

글자크기
세계일보

내년 실손의료보험료 인상을 놓고 보험사와 금융당국이 줄다리기를 하고 있다. 보험사들은 최대 20% 인상이 필요하다는 입장인 반면 당국은 보험사의 자구 노력을 강조하고 있다.

15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최근 삼성화재, 현대해상, KB손보, DB손보,메리츠화재 등 손해보험사들은 내년 1월에 실손보험이 갱신되는 고객들에게 보험료 인상 예고문을 고지했다.

보험사는 보험료 인상 15일 전까지 고객들에게 인상 예정 사실을 고지해야 한다.

한화손보, 농협손보 등은 16일에 고객들에게 안내문을 보낼 예정이다.

보험사들은 올해 상반기 실손보험 손해율을 129.1%로 제시했으며, 이를 기초로 인상률을 평균 15~20% 안팎으로 결정했다.

하지만 이같은 인상률이 확정적인 수치는 아니다. 여러 보험사는 이번 고지문에 ‘보험료 인상률이 변동될 수 있다’는 문구를 포함했고 일부 보험사는 보험료를 구체적으로 안내하지 않고 인상 가능성만 언급했다.

금융당국은 지속적으로 실손보험료 인상을 자제해달라는 뜻을 내비치고 있다. 금융위원회와 보건복지부는 지난 11일 ‘공·사 보험 정책협의체’ 회의에서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이른바 ‘문재인 케어’) 효과에 따른 실손보험 인상률 가이드라인을 지난해와 달리 제시하지 않았다.

이와 함께 금융당국은 실손보험 가입자가 3800만명에 달하는 만큼 과도한 보험료 인상보다는 보험사의 자구노력을 강조했다.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은 회의 당시 “보험료 인상요인을 최소화하기 위해 사업비 축소와 보험금 누수방지 등 보험사의 자구 노력을 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금융당국이 보험사를 대상으로 물밑 설득 작업도 벌이면서 보험업계는 당국이 한자릿수 인상률이라는 메시지를 낸 것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금융당국과 보험사 간의 물밑 협의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인상률이 상당 부분 하향 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백소용 기자 swinia@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