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00309 1162019121556900309 03 0301001 6.0.22-RELEASE 116 한국금융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6379516000 1576379532000 related

한화생명 스페셜암보험, 판매 50여일 만 신계약 8만건 돌파 '인기몰이'

글자크기

인기 비결은 '소액암 보장 강화', '일반암 보장 감액기간 삭제'

한국금융신문

사진=한화생명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한화생명의 암보험 신상품인 ‘한화생명 스페셜암보험’이 지난 10월 22일부터 판매를 개시한지 50여일 만에 신계약 8만 건을 돌파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한화생명이 이 상품에 가입한 고객의 성향과 인기요인을 분석한 자료를 발표했다.

먼저 소액암 보장을 강화한 암보험에 가입한 고객은 남성보다 여성, 특히 40~50대 연령대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로 봤을 때, 여성 62%, 남성 38%로 여성이 20%p 이상 높게 나타났다. 이는 여성 암발병률 및 사망률 1위인 유방암에 대한 보장을 기존 암보험에 비해 대폭 강화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40대 여성은 전체 가입자의 19%를 차지했다. 신규가입자 5명 중1명은 40대 여성고객인 셈이다. 50대 여성도 16%를 차지하며 높은 가입률을 보였다. 남성 역시 40~50대가 18%를 보이며 가입비중이 높았다. 암 발병률이 높아지는 연령대인 만큼 이를 대비하고자 하는 고객이 많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한화생명 스페셜암보험을 가입한 고객의 평균 월 보험료는 4만4600원으로 나타났다. 평균적인 보장수준은 일반암 6000만 원, 유방암·전립선암 및 초기 이외의 갑상선암 5000만 원, 상피내암·경계성종양 등의 소액암은 2000만 원으로 나타났다. 암으로 사망시에는 1000만 원의 보험금도 포함된다.

한국금융신문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10대 가입자의 경우 평균보험료 1만6715원, 평균 보장금액 9400만 원 수준으로 나타났다. 반면 70대는 평균보험료 5만6504원, 평균 보장금액 1700만 원 수준이었다. 젊은 나이일수록 저렴한 보험료로 많은 보장을 받을 수 있다는 의미다.

폐암, 위암, 간암 등 고액의 치료비가 드는 암을 대비하는 고객이 매우 높은 비중으로 나타났다. 주계약과 별도로 가입하는 폐암 및 후두암보장, 위암 및 식도암보장, 간암 및 췌장암보장 특약은 전체 가입고객의 30% 이상인 2만 4000명의 고객이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흡연, 음주, 잘못된 식습관 등에 따라 질병 발생의 위험을 느끼고 있는 고객이 많은 것으로 분석된다.

이외에도 암 재진단시 보장을 강화한 재진단일반암보장, 재진단소액암보장 특약 등도 1만건 이상 고객들이 선택하며 인기를 끌었다.

한화생명은 이처럼 50여일만에 8만 명이 넘는 고객이 가입한 한화생명 스페셜암보험의 가장 큰 인기 요인으로 ‘소액암 보장 강화’를 꼽았다.

일반암 보장에 대한 감액기간을 삭제한 것도 고객들의 반응이 좋다는 후문이다. 보통 조기에 진단받는 위험을 상쇄하기 위해 가입 후 1년 미만 진단 시에는 보장금액의 50%만 지급하는데, 「한화생명 스페셜암보험」은 이를 없애 초기 진단비 보장을 강화했다.

한화생명 성윤호 상품개발팀장은 “‘고객니즈에 맞는 상품은 고객들이 먼저 찾는다’라는 것을 이번 스페셜암보험을 통해 다시 확인할 수 있었다”며, “한화생명은 앞으로도 고객들의 이야기에 한층 더 귀 기울여 고객중심의 상품을 지속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