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99943 0362019121556899943 06 0602001 6.0.22-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6378440000 1576378586000 related

‘자연스럽게’ 조병규, 구례 찾아왔다…허재·향자 할머니와 반가운 만남

글자크기
한국일보

조병규가 향자 할머니, 그리고 허재와 인사를 나눴다. MBN ‘자연스럽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병규가 구례 세컨드 하우스를 방문해 향자 할머니와 허재를 만났다.

16일 방송될 MBN ‘자연스럽게’에서는 그동안 새로운 드라마 촬영으로 바빠진 조병규가 현천마을 향자 할머니 댁에 찾아온다. 마을에 온 사실을 숨기고 대문 밖에서 할머니에게 전화를 건 조병규는 마당에 들어서서야 전화에 대고 “저 왔어요”라고 말했다.

그제서야 조병규를 알아본 할머니는 “오메! 이리 와, 안아줄게”라며 진짜 손자를 만난 듯 반가워했다. 하지만 그런 반가움도 잠시, 할머니는 조병규에 대한 관심을 금세 반려견 조엘에게 돌려 조병규를 당황하게 했다.

오랜만에 자신의 거처로 향한 조병규는 현관에 놓인 거대한 신발을 보고 “발 사이즈가 400mm는 될 것 같은데?”라고 말하며 놀라워했다.

임시 거주자 허재와 드디어 만난 조병규는 극존칭 말투를 선보이며 조심스러워했지만, 허재는 “너 예전에 축구했다던데, 기본기는 좋을 것 아냐. 너한테 축구 좀 배워야겠다”며 스스럼없는 모습을 보였다.

허재와 조병규의 첫 만남 이야기는 16일 방송될 MBN ‘자연스럽게’에서 공개된다. ‘자연스럽게’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정한별 기자 onestar@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